사회 >

사랑의 열매, 생계위협 가정에 25억 긴급 지원

사랑의 열매, 생계위협 가정에 25억 긴급 지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위기가정에 25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랑의열매 긴급 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폐업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 중 기존 복지제도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정이 대상이다.

대상이 되는 가정은 1인 가구부터 다인 가구까지 전 가구다.
4인 가구 기준 전국 2500세대의 위기가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 복지제도 및 타 후원금과 중복 지원을 제외하고, 지역사회(지자체·지역사회보장협의체·사회복지시설 등)와 연계해 대상자를 발굴할 예정이다.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사진)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로 실직과 폐업이라는 직격탄을 맞은 저소득가정들은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기에, 사랑의열매는 이러한 위기가정을 찾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