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화상회의 맞춤 인테리어 뜬다…위메프, '캠테리어' 매출 ↑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화상회의 맞춤 인테리어 뜬다…위메프, '캠테리어' 매출 ↑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화상회의가 늘면서 홈캠 화면 배경을 꾸미는 이른바 '캠테리어(홈캠+인테리어)'가 주목 받고 있다. '집꾸(집 꾸미기)'·'방꾸(방 꾸미기)'에서 더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떠오르고 있다.

위메프는 최근 5주간 패브릭 가리개, 칸막이, 포스터 등 '캠테리어' 관련 제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배까지 판매가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깔끔하지 않은 선반이나 많은 물건을 간편하게 가려주는 '패브릭 가리개' 매출이 704%(8배)나 급증했다. 칸막이 판매도 88% 증가했다. 개인 생활 공간을 가리는 동시에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어 많은 고객이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터(24%), 행잉플랜트(21%), 액자(13%), 가랜드(7%) 등 벽에 걸어 연출하는 인테리어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소품을 못 없이 걸 수 있는 '벽지꽂이'는 지난해보다 무려 850%(9배) 판매가 증가했다. 벽에 직접 붙이는 데코 스티커는 17% 늘었다.

재택 업무·온라인 수업 효율성을 높여주는 사무용 아이템 역시 많이 판매됐다.
블루투스 키보드와 노트북 거치대는 매출이 각각 21%, 18% 증가했다. 발해먹도 69%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길어져 공간 분리 필요성을 느낀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캠테리어·데스크테리어 등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새해를 맞아 새로운 가구, 인테리어 소품으로 기분 전환 하려는 고객들도 많아 당분간 관련 아이템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