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독성 심해지지 않아"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최종현학술원 글로벌 석학 웨비나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독성 심해지지 않아"
제롬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가운데) 등 글로벌 백신 전문가들이 12일 최종현학술원이 개최한 '코로나3차 대유행과 백신'을 주제로 가진 웹세미나를 가졌다.
[파이낸셜뉴스]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전세계 확산 속에도 백신의 독성은 심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등 개발된 백신들을 연령대별, 집단별로 달리 접종해야할 필요성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

12일 글로벌 의료 전문가들은 최종현학술원이 개최한 '코로나3차 대유행과 백신'을 주제로 가진 웹세미나(웨비나)에서 이같은 의견을 펼쳤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민 무료 백신 접종을 다음달부터 시작한다고 밝힌 직후에 나와 큰 관심을 끌었다.

제롬킴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은 이날 "변이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는 효과가 있다고 했지만 아직 데이터가 나오지 않았고, 화이자는 데이터를 발표하고 효과가 보인다고 했지만, 접종이 2개월밖에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변이가 크게 걱정될 정도는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안광석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역사적으로 돌연변이로 독성이 심해졌다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면서 "바이러스가 독성은 약하면서 숙주에게는 영향을 적게 주면서 번식을 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백신을 1회만 접종해도 되는 경우가 있지만, 코로나는 실험과정에 항체 지속기간이 크지 않아서 2회접종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연령별, 집단별 접종 백신이 달라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선 별다른 필요성을 못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홍빈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맞는 백신의 차이가 있겠지만, 모두 임상이 통과된 백신이 들어오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임신부와 어린이의 안전성에 대해 "신기술 백신이 경험이 없어서 그런 군에서 데이터가 없다"면서도 "이미 수십년간 사용한 백신은 소아·영아 임신부에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독성 심해지지 않아"
제롬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맨왼쪽) 등 글로벌 백신 전문가들이 12일 최종현학술원이 개최한 '코로나3차 대유행과 백신'을 주제로 가진 웹세미나를 가졌다.
한국의 경우 전통적인 백신 제조법과 유사한 방식으로 제조한 아스트라제네카과 함께 mRNA 신기술로 제조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 등을 모두 구매 계약했다.

아울러 백신이 영구적인 효과를 갖지 못하며, 계절성 풍토병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mRNA 백신이 효능이 6개월이상만 된다면 영구적인 효과는 없더라도 매년, 격년으로 접종하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이 전세계 백신 공급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제롬킴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은 "세계 인구의 90% 정도가 접종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80억 인구에 160억 도스 백신 물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LG, SK바이오사이언스, 녹십자 등 생산 시설 많기 때문에 전 세계적 백신 공급에 크게 도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벡스를 통한 팬데믹 탈출을 위해 국제적인 기준도 요구됐다. 코백스는 WHO(세계보건기구) 주도로 진행중인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협의체다.
전세계 189개국이 코백스를 통해 백신 수급에 나서고 있다.

제임스 로빈슨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세피) 부의장은 충분한 물량의 백신 공급을 위해서 정부와 비정부 기구간 공조와 긴급대응 플랫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수십억단위 생산이 가능해야 코로나19를 종식시킬 수 있다"며 "코백스는 2021년말까지 20억회분을 공정하고 공평한 방식으로 분배할 것"이라고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