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알토스바이오로직스 시리즈A 605억원 투자유치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알토스바이오로직스 시리즈A 605억원 투자유치

[파이낸셜뉴스] 알테오젠 자회사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DS자산운용, SJ인베스트먼트,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지앤텍벤처투자 등 벤처펀드, 전략적 투자자인 한림제약과 개인 엔젤 투자자인 형인우씨를 포함한 투자자로부터 총 605억원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알토스 바이오는 2020년 12월15일 글로벌 임상과 신속한 상업화를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알테오젠과 습성황반변성 치료 후보 물질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ALT-L9)를 대상으로 라이선스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알테오젠은 ALT-L9의 생산과 공급을 담당하고 알토스바이오는 임상시험의 수행 및 시장개척, 판매에 대한 독점적 실시권을 획득했다.

알토스바이오는 알테오젠의 100% 자회사로 지난해 10월 설립했다. 글로벌 임상 3상을 위해 각자 대표 체제를 구축하여 지희정 대표는 R&D 및 글로벌 임상 개발 총괄 역할을 맡고 박순재 대표는 경영총괄로 경영지원부문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ALT-L9은 습성 황반변성 치료 후보 물질로 독일 바이엘과 리제네론이 공동 개발한 블록버스터 치료 신약인 아일리아(Eylea)의 바이오시밀러이다. 이 의약품 실적 관련 데이터인 아이큐비아에 의하면 아일리아 2019년 매출은 65억5100만 달러(한화 7조 8149억원)로 제제, 제형에 대한 특허 등으로 개발이 어려움이 있는 제품이다.

한편 알테오젠은 아일리아 오리지널의 제형 특허를 회피한 고유의 제형 특허를 확보했고 아일리아의 원료인 애플리버셉트의 생산(발효) 특허를 한국, 호주 및 일본에 등록했다. 유럽과 미국에 출원 중이다.
알테오젠은 자체적으로 개발한 고유의 제형을 사용해 국내 4개 병원에서 신생혈관성(습성) 연령 관련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상을 개시해 안전성, 유효성 및 약동학적 특성을 평가했다.

알토스바이오 관계자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는 아일리아의 물질 특허가 만료되는 2025년 2·4분기까지 유럽 등록을 목표로 모든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퍼스트 무버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테오젠이 보유한 인간 히알루로니다제를 이용해 피하 주사형 블록버스터 바이오시밀러를 후속 제품으로 개발할 예정이다”라 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