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발사체, 위성 이어 구체적 우주탐사 고민할때"

'우주탐사의 과학적·경제적 가치' 주제
과기정통부, 제3회 과학기술미래포럼 개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5일 오후 '우주탐사의 과학적 경제적 가치'를 주제로 하는 '제3회 과학기술미래포럼'에서 우주과학탐사분야 전문가들과 토론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5일 오후 '우주탐사의 과학적 경제적 가치'를 주제로 하는 '제3회 과학기술미래포럼'에서 우주과학탐사분야 전문가들과 토론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우주탐사의 필요성과 미래 발전 방향 및 기술분야 간 융합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과기정통부는 최기영 장관 주재로 25일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우주탐사의 과학적·경제적 가치'를 주제로 제3회 과학기술미래포럼을 개최했다. 최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제 우리나라도 발사체와 위성 기술 확보에 이어서, 그 다음 단계의 우주탐사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최근 일본의 하야부사 2호가 소행성 토양을 채취해 귀환했고, 중국의 창어 5호도 처음으로 월석을 가지고 지구로 귀환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우주탐사에 대한 관심과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이날 발제를 맡은 한국천문연구원 최영준 우주과학본부장은 "우주탐사는 국내 과학기술의 역량을 총집결해야 하는 분야"라고 언급하면서,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지구근접 소행성 탐사선이나 우주망원경 개발 등의 도전적인 접근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날 포럼에는 온오프라인 혼합 방식으로 우주과학·탐사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패널 토의등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이을 ㈜쎄트렉아이 대표,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권세진 KAIST 교수, 진호 경희대 교수, 이상률 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사업단장, 이병선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실장, 신휴성 건설기술연구원 본부장 등이 참가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5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천문연구원 최영준 우주과학본부장으로부터 우주망원경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5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천문연구원 최영준 우주과학본부장으로부터 우주망원경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패널토론이 끝난 후 한국물리학회, 대한전자공학회 등 기초·응용과학 분야의 주요 학회장 및 관련 기관장도 온라인으로 함께 참여해 우주탐사에서 기초·응용과학과의 연계·협업 필요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최 장관은 "우리 기술을 바탕으로 국가 경제력과 함께 과학적인 성과를 확보할 수 있는 효과적인 우주탐사를 추진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앞으로 심도 있는 논의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