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코로나 백신 北 지원, 구체적 협의 아직 없어"

통일부 "감염병 문제, 北 물론 韓국민 생명도 걸린 문제"

통일부 "코로나 백신 北 지원, 구체적 협의 아직 없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통일부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북 지원과 관련, "정부 내에서 구체적 협의를 진행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서면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한 논의가 정부 관계부처에서 이뤄졌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문제는 북한은 물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장을 위해 남북간 공동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등 감염병과 관련된 남북 간 협력이 남북관계 개선에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해 말 코로나19 백신을 북한에 지원하겠다는 의시를 밝혔고 이후에도 보건 및 방역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난 27일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 "백신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북한은 정부의 '보건 및 방역' 협력 방향에 대해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