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bhc, 임직원 복지 향상 위한 '스마트 오피스' 도입

 bhc, 임직원 복지 향상 위한 '스마트 오피스' 도입
bhc 본사 스마트 오피스

[파이낸셜뉴스]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본사에 스마트 오피스를 전면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bhc는 임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 환경 조성 및 복지향상을 위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했다고 전했다.

bhc의 스마트 오피스 도입에 따라 외근비중이 높은 영업 직원들은 고정 좌석이 아닌 본인의 업무와 일정 등에 따라 원하는 자리에서 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 트렌드에 맞는 개방적인 업무 공간으로 직원 간의 자유로운 소통과 협업이 가능해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bhc는 자율좌석 외에도 대형모니터를 이용할 수 있는 집중근무석, 소규모 회의가 가능한 업무협업석, 기존 가맹점주들과 예비창업자 방문 시 편안한 상담을 위한 1:1 상담석 등으로 구성하여 업무의 효율성을 높였다. 본사 건물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예비가맹점주 교육, 신메뉴 교육 등 다양한 조리교육이 진행됨에 따라 남녀 별도의 탈의 시설을 갖췄다.

bhc치킨 인사총무팀 최두영 부장은 "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 환경 조성과 트렌드에 맞는 조직문화를 위해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하게 되었다"며 "스마트 오피스 외에도 임직원 복지향상을 위해 다양한 기업문화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bhc는 임직원 복지향상을 위해 다양한 기업문화를 진행하고 있다. 워라밸을 통한 즐거운 가정생활을 도모하기 위해 월 2회 조기 퇴근하는 패밀리데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임직원들을 위한 사내카페를 개설했다. bhc 사내카페는 커피 메뉴뿐 아니라 다양한 음료를 부담 없는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판매수익금은 지역사회 어르신들을 위해 bhc 임직원 이름으로 전액 기부하고 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