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댕댕이가 이렇게 똑똑해?..사람말 4번만 들으면 단어 습득

댕댕이가 이렇게 똑똑해?..사람말 4번만 들으면 단어 습득
위스키 /사진=페이스북 캡쳐.
[파이낸셜뉴스] 사람의 말을 딱 4번만 듣고도 이를 알아차리는 똑똑한 개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청각이 발달해 소리를 구별하는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

2일 외신에 따르면 헝가리 부다페스트 외트뵈시 롤란드대 연구팀은 반려견 위스키와 비키니나를 상대로 단어 습득 능력을 시험한 결과를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공개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말 실시한 전 세계 천재견 선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한 반려견을 연구 대상으로 삼았다. 보더콜리 종인 위스키와 요크셔테리어 종인 비키니나다.

연구팀은 기존에 반려견들이 갖고 놀던 장난감 7개와 새로운 장난감 1개를 섞었다. 이후 반려견이 사람의 말을 듣고 새 것을 골라내는 방식으로 시험을 진행했다.

이 시험에서 위스키와 비키니나가 새로운 장난감의 이름을 들은 지 4번 만에 정확히 찾아냈다. 이들은 새로운 장난감과 기존 장난감을 구별한 것이다.

연구팀 소속 애덤 미클로시 연구원은 “반려견의 이런 빠른 학습은 사람이 2~3세 전후로 어휘를 습득하는 방식과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연구진은 구별 능력이 뛰어난 청각 때문이라고 전했다. 사람 말뜻을 이해하기 보다는 말 소리의 차이를 구별한다는 것이다. 이들 반려견은 새로운 단어를 외운 후 약 1시간 가량 사용하지 않으면 까먹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든 개가 이런 방식으로 단어를 배우지 못했다. 연구진은 다른 개 20마리를 대상으로 같은 시험을 진행했는데, 전부 새로운 장난감의 이름을 인식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집중적인 훈련이 없다면 단어를 빠르게 배울 수 있는 능력은 극소수 ‘영재견’에게만 있다고 결론내렸다.

댕댕이가 이렇게 똑똑해?..사람말 4번만 들으면 단어 습득
비키니나 /사진=페이스북 캡쳐.




jihwan@fnnews.com 김지환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