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SK건설, 1020억 펀드 조성...역세권 1인 주택에 투입

[파이낸셜뉴스]
안재현 SK건설 사장(가운데)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DS네트웍스, 삼성증권 등과 주거개발 블라인드 펀드 오또(OTO) 추진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철 DS네트웍스 대표이사, 박응한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부동산인프라 본부장, 안 사장,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박원준 DS네트웍스자산운용 대표이사. SK건설 제공
안재현 SK건설 사장(가운데)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DS네트웍스, 삼성증권 등과 주거개발 블라인드 펀드 오또(OTO) 추진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철 DS네트웍스 대표이사, 박응한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부동산인프라 본부장, 안 사장,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박원준 DS네트웍스자산운용 대표이사. SK건설 제공
SK건설은 주거 개발을 위해 모집한 블라인드 펀드를 활용해 친환경 중소형 주거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DS네트웍스자산운용의 블라인드 펀드 ‘디에스네트웍스SK-ECO주거개발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 제1호’는 102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서울 및 수도권 역세권 중심의 중소형 주거개발 프로젝트에 투자해 개발이익을 분배하는 구조로 운용될 예정이다.

블라인드 펀드는 투자 대상을 미리 정하지 않고 조성한 펀드다. 시기에 맞는 좋은 투자처를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 자금은 서울 강남3구, 종로, 여의도와 수도권 핵심지역 등 주택 공급이 부족했던 지역에 공동주택, 주거복합, 업무시설 개발사업 자금으로 투자될 계획이다.

SK건설은 지난 1월 2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DS네트웍스, 삼성증권, DS네트웍스자산운용 등과 함께 주거개발 블라인드 펀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 박응한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부동산인프라 본부장, 김영철 DS네트웍스 대표이사,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박원준 DS네트웍스자산운용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SK건설은 투자 프로젝트 전반을 기획·관리하는 총괄업무를 맡고, DS네트웍스는 개발 사업 관리시스템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DS네트웍스자산운용은 펀드 자금 운용을, 삼성증권은 투자 안정성 확보를 위한 금융자문을 맡는다.

SK건설은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건축주택사업부문을 에코스페이스부문으로 조직명을 바꾸고, 크리에이티브스페이스그룹을 신설했다. 에코스페이스부문은 친환경 요소에 공간 효율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리빙스타일을 반영해 주거상품과 지식산업센터 SK V1에 접목시킬 계획이다.

SK건설은 새로운 개념의 중소형 친환경 주거상품 브랜드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번 블라인드 펀드를 통해 최초 적용할 예정이다. 1~2인 가구에 최적화된 평면과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건축자재 등을 적극 활용하며 입주민 전용 라운지, 피트니스, 공용 세탁실, 공유 주방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공공 커뮤니티시설도 함께 조성될 계획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전략·재무적 투자자들과 오또(OTO) 체제를 강화했다”며 “이번 블라인드 펀드를 통해 선보이는 1~2인 가구 맞춤형 상품으로 새로운 친환경 주거문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