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선

진행중 가족이 재산범죄를 저질렀다면?

(~2021-04-16 23:59:00 종료)

fnSURVEY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선
대한민국 서울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사진=부킹닷컴

[파이낸셜뉴스] 콩닥콩닥 가슴을 설레게 하는 로맨스 영화부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액션 영화까지, 다가오는 설 연휴 동안 즐길만한 영화는 무궁무진하다.

전 세계 다양한 숙박 옵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여행 선도 기업 부킹닷컴이 탄탄한 스토리라인이 돋보이는 영화 5편과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곳을 소개한다.

■공조 (2016),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서울, 대한민국

대한민국 형사와 특수 정예부대 출신의 북한 형사가 함께 풀어나가는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를 그려낸 영화 ‘공조’는, 분단 영화를 코믹함과 뜨거운 감정으로 풀어내 남북 협력의 희망을 시사하면서 개봉 당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공조’는 현빈이 서울 시내 한가운데서 화려하고 숨 막히는 액션 연기를 펼쳐 더욱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화 속 공조 회의가 열렸던 곳으로 등장하는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강남의 중심에 위치해 편리와 접근성을 모두 겸비한 호텔이다. 특히, 지하로 코엑스몰, 파르나스몰, 아쿠아리움 등 다양한 시설들이 연결되어 있어 쇼핑과 문화, 그리고 여가를 원스톱으로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숙소다.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선
일본 도쿄 '파크 하얏트 도쿄' /사진=부킹닷컴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2003), 파크 하얏트 도쿄, 도쿄, 일본

스칼렛 요한슨, 빌 머레이 주연의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는 도쿄 신주쿠와 시부야 거리의 트렌디한 상점들과 화려한 조명을 배경으로 촬영되었다. 소피아 코폴라 감독은 미국인인 두 주인공이 타국에서 느낄법한 낯선 감정을 표현해내기 위해 실제로 본인이 일본을 방문했던 20대 때의 느낌을 토대로 일본에 대한 서양인의 시각을 카메라에 담아냈다고 한다.

두 주인공이 자주 마주쳤던 파크 하얏트 도쿄는 신주쿠의 화려한 거리는 물론, 후지산의 아름다운 전망 역시 감상할 수 있는 숙소다. 특히, 두 주인공이 이따금씩 감정을 교류하던 파크 하얏트 도쿄의 뉴욕바는 52층에 위치해 속이 뻥 뚫리는 듯한 도쿄 시내의 스카이라인과 전경을 즐길 수 있는 스폿이다.

이외에도, 이 바에서는 본 영화의 영문 원제목인 ‘Lost in Translation’이라는 특별한 칵테일 메뉴도 함께 맛볼 수 있어 더욱 로맨틱한 경험이 가능하다.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호텔 슐로스 레오폴드스크론' /사진=부킹닷컴

■사운드 오브 뮤직 (1965), 호텔 슐로스 레오폴드스크론, 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

‘뮤지컬 영화의 시초’, ‘세기의 명작’ 등 수많은 수식어를 자랑하는 ‘사운드 오브 뮤직’은 경쾌한 음악뿐 아니라, 오스트리아만의 웅장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할 수 있는 영화이다. 세계 2차 대전이 벌어질 무렵을 배경으로 삼고 있는 이 영화는, 수련 수녀인 마리아가 본 트랩 대령 가족의 가정교사로 일하게 되면서 아이들과 노래를 통해 교감하고 정을 쌓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화 속 본 트랩 가정의 대저택으로 등장했던 곳은 현재 사유지로 등록되어 있지만, 잘츠부르크를 방문하는 ‘사운드 오브 뮤직’의 팬들을 위해 별관은 호텔 슐로스 레오폴드스크론으로 운영되고 있다. 해당 호텔의 투숙객은 호텔 주변으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호수와 산맥에서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운 자연에 흠뻑 취해볼 수 있다.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선
체코 카를로비 바리 '그란트호텔 펍' /사진=부킹닷컴

■007 카지노 로얄 (2006), 그란트호텔 펍, 카를로비 바리, 체코

‘007 카지노 로얄’은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은 007 시리즈 중 하나로, 제임스 본드 역을 처음으로 맡은 다니엘 크레이그의 파격적인 연기력과 액션 장면들로 작품성과 흥행을 모두 잡으며 대히트를 친 작품이다.

카를로비 바리에 자리 잡은 그란트호텔 펍은 영화 속 제임스 본드가 카지노 포커게임을 위해 체크인을 한 호텔로 등장한 장소이자 이후 사랑에 빠지게 된 베스퍼와 함께 저녁을 먹었던 곳이기도 하다. 프레스코 벽화로 장식된 천장과 크리스털 샹들리에로 꾸며진 객실 등,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이곳은, 일부 객실에는 테플라 강과 콜로네이드의 전경을 볼 수 있는 발코니가 마련되어 있다. 또, 1701년에 건축되어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리하르트 바그너 등 역사적 위인들도 투숙한 바 있다.

영화 속 주인공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숙소 5선
홍콩 '하버 그랜드 카우룽' /사진=부킹닷컴

■도둑들 (2012), 하버 그랜드 카우룽, 홍콩

영화배우 전지현의 인생 액션 영화라고도 불리는 ‘도둑들’은, 김혜수, 이정재, 김수현 등 호화로운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10인의 도둑들이 마카오 카지노에 숨겨진 희대의 다이아몬드 ‘태양의 눈물’을 훔치는 절도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는 만큼, 영화의 주 배경은 마카오와 홍콩이다.

특히, 훔쳐낸 태양의 눈물을 손에 넣게 된 전지현이 홍콩의 하버 그랜드 카우룽에서 장기간 투숙하다가 쫓아온 동료로부터 숨기 위해 호텔 수영장에 뛰어든 장면은 많은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했는데, 전지현의 팬이라면 영화 속 주인공처럼 이곳의 인피니티 풀에서 수영을 하며 빅토리아 항구의 전경을 즐겨볼 것을 추천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