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26명 늘어 총 80명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파이낸셜뉴스]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8일 이후 지역발생 11건, 해외유입 45건 등 총 56건에 대해 분석한 결과 26건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신규 변이 감염자 26명 중 22명은 해외유입 사례이고, 나머지 4명은 '경남·전남 시리아인 친척 집단발생' 사례 관련자들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20명, 외국인이 6명이다. 이번 건을 포함해 지난해 10월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80명이 됐다. 이 중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64명,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10명, 브라질 변이 감염자가 6명이다.

사례별로 보면 시리아인 친척 집단발생 관련 감염자들은 경남 김해 2명, 경남 양산 1명, 부산 동구 1명으로 각기 다른 지역에서 확인됐다. 이들은 '지역전파' 사례일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앞서 시리아인 4명은 입국 후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친척으로부터 감염된 바 있다.

이날 방대본은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직접 접촉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업무 등으로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474명에 대해 선제 검사를 진행했다. 이 중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전날 무증상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남·전남 시리아인 친척 집단발생 관련 누적 확진자는 39명으로 늘었다.

다만, 밀접접촉자 52명과 일반접촉자 65명 중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추가로 확인된 해외유입 변이 감염 사례 22명의 경우 16명은 검역단계에서 확진됐다.
나머지 6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도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들과 접촉한 사람 중에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아직 없었다. 이외에도 감염자와 동일한 항공기를 이용한 탑승객 중 근접한 좌석에 앉았던 4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변이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