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27일 시내버스 23개 노선 조정

인천시는오는 27일부터 시내버스 23개 노선을 일부 조정한다.
인천시는오는 27일부터 시내버스 23개 노선을 일부 조정한다.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통근(통학) 불편, 한정면허 대체(폐선) 노선 불편사항, 환승연계 등을 반영해 시내버스 23개 노선을 일부 조정해 오는 27일부터 시행한다.

인천시는 오는 27일부터 시내버스 노선을 조정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2월 31일 시내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한 이후 10개 군·구, 관계기관, 시민(시의원 등)들로부터 시내버스 노선불편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그 결과 한정면허(905번, 907번 등 13개 노선) 종료 대체에 따른 불편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시는 시민 요구사항과 개선 필요사항 등을 반영한 시내버스 노선 조정안을 마련해 지난 8일 열린 노선조정분과위원회에서 이를 확정했다.

시는 한정면허 대체(폐선)와 관련해 10개 노선을 추가 보완하고, 송도국제도시·청라국제도시 등 노선개편 이후 통근(통학)불편, 환승연계 등의 요구가 있는 10개 노선을 변경한다. 차량 재배치에 따른 운행계통 3개 노선도 조정한다.

특히 서구 검단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김포골드라인 걸포북변역을 연계하는 92번 신규 노선이 운행돼 서울 등 수도권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에게 지하철 환승 편의를 제공하게 됐다.


이번 노선 조정은 오는 27일 첫 차부터 연수구(송도), 남동구·부평구·계양구, 서구(청라)를 경유하는 23개 노선 일부 구간에서 적용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노선 일부 조정 시행으로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체감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철수 시 버스정책과장은 “이번 버스노선 조정은 한정면허 폐선으로 대체되는 노선을 추가 수정하고 보완하는 한편 노선 개편 이후 통근·통학, 환승연계 등 시민들의 민원요구에 대한 대중교통 편의 제고에 초점을 뒀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