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타이거 우즈, 차량전복 원인은 과속

골프 레슨 녹화 위해 이동중 사고
타이거 우즈, 차량전복 원인은 과속
미국 로스앤젤레스 보안관들이 23일(현지시간) 전복 사고로 파손된 골프 스타 타이거 우즈의 차량을 촬영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23일(현지시간) 차량 전복 사고로 중상을 입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당시 라운딩을 위해 이동 중이었으며 과속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와 폭스뉴스 등 미 언론들은 우즈가 이날 미국 프로미식축구리그 NFL의 스타인 드루 브리스, 저스틴 허버트와 함께 디스커버리 네트워크의 골프 레슨 프로그램을 녹화할 예정이었으며 호텔을 늦게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우즈는 다리에 중상을 입고 수술을 받고 있다고 그의 에이전트가 밝혔다.

현지 치안당국은 우즈의 부상 상태가 생명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라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국은 우즈가 당시 차량의 유일한 탑승자였으며 소방관과 구급대원들이 도구를 이용해 차량 유리창 밖으로 우즈를 끌어냈다고 밝혔다.

미 언론들은 소식통을 인용해 우즈가 당시 과속을 했으며 차량이 여러 차례 구른후 멈췄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이날 LA 시내에서 남쪽으로 약 32km 떨어진 부촌인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와 랜초 팔로스 베르디스를 지나던 중 운전하던 차량이 전복됐다.

당시 우즈가 운전하던 차량은 제네시스 GV80으로 그는 지난주 열린 PGA 대회인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기간동안 제네시스측으로부터 제공받았다.
우즈는 대회 우승자인 맥스 호마에게 우승 트로피를 직접 수여했으며 호마도 우승 상금과 함께 제네시스 GV80을 부상으로 받았다.

AP통신은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곳이 평소에도 잦은 차량 사고로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LA 카운티 소방당국 대변인 크리스토퍼 토머스는 이날 같은 지점에서 또다른 차량 충돌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