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달린다

부산시선관위·해운대블루라인파크 협업 투표참여 홍보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오전 해운대구 블루라인파크 송정정거장(엣 송정역)애서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개통식을 열고 있다. 해운대 해변열차 1대로 운행하는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는 오는 4월 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일까지 미포~청사포~송정 구간을 1일 18회씩 총 630차례 운행한다. 사진=뉴시스 제공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오전 해운대구 블루라인파크 송정정거장(엣 송정역)애서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개통식을 열고 있다. 해운대 해변열차 1대로 운행하는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는 오는 4월 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일까지 미포~청사포~송정 구간을 1일 18회씩 총 630차례 운행한다. 사진=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전상훈)는 4일 오전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송정정거장(옛 송정역)에서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개통식을 가졌다.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달린다


해운대블루라인파크(대표이사 배종진)와 협업해 이날부터 오는 4월 7일 보궐선거일까지 해운대 해변열차 중 1대를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로 지정, 미포~청사포~송정 구간을 1일 18회 총 630회 운행하게 된다.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내·외부를 투표참여 홍보용으로 꾸며졌다.
해변열차 정거장, 대합실, 열차터널·전망공간에도 홍보 시설물을 설치해 이용객들의 선거에 관한 관심을 유도하고 아름다운 선거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킨다.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 달린다


이날 개통식 참석자들은 시민들과 함께 열차에 탑승해 송정~청사포 구간을 시승했다.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투표행 4월7일호 해변열차'운행 캠페인을 시작으로 △지하철 개찰구 알림음 △부산지역 카페 음료용기 홀더 △광안대교 파사드 조명 △삼락생태공원 유채꽃밭을 활용한 다양한 지역 특화 홍보를 추진하기로 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