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광교 플렉스 데시앙’, 특화시설 및 쾌적환 업무환경 구축

- 지식산업센터 인기에 대형건설사들 브랜드 내건 사업지로 인기 쏠림 현상 심화
- 태영건설, SK건설, 자이에스앤디 등 시공사 브랜드 내걸며 특화설계, 서비스로 랜드마크 경쟁
’광교 플렉스 데시앙’, 특화시설 및 쾌적환 업무환경 구축

지식산업센터 인기에 공급이 증가하자, 건설사 브랜드를 내세운 이른바 '명품' 지식산업센터로 경쟁력을 높이려는 사업장이 증가하고 있다.

최근 수도권 신도시 인근의 광역교통망을 갖춘 지식산업센터가 늘며 입지적 장점이 희석되자, 그 중에서도 우위를 선점하려는 차별화 전략이 입주 기업의 만족도로 이어질 전망이다.

건설사 브랜드를 단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아파트와 오피스텔, 상업시설 등에서 쌓은 건설사만의노하우로 주거시설 못지않은 다양한 특화시설을 도입하고 있다. 여기에 준공 후 사후관리 등 체계적인 서비스까지 더해질 경우 입주와 동시에 지역 내 랜드마크 건물로 자리잡는 사례가 많다.

실제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에 선보인 ‘문정역 테라타워’는 지식산업센터에서는 드물게 1억원 넘는 프리미엄을 형성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안정적인 시공능력과 함께 ‘현대 테라타워’, ‘힐스테이트’라는 브랜드 파워와 특화설계가 흥행성공의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광교신도시 마지막 도시지원시설 13-4-2,3블록에 들어서는 지식산업센터 '광교 Q캠퍼스는' 최근 시공사인 태영건설의 데시앙 브랜드 이름을 건 '광교 플렉스 데시앙'으로 단지 명을 바꿨다.

'광교 플렉스 데시앙'은 이미 분양 초기부터 광교테크노밸리의 미래가치와 특화시설로 주목받고 있었지만, 보다 높은 미래가치를 위해 태영건설 브랜드로 이름을 변경하며 분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식산업센터에서 보기 드문 특화시설로는 단지 내에 쾌적한 업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전용 테라스를 계획했으며 단지 외부에 선큰가든과 커뮤니티 스텝을 조성했다. 또 3층 에코가든, 옥상 및 5층에 별도의 휴게공간인 스카이&리프레쉬가든을 마련해 입주자 휴식공간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지식산업센터에 입주하는 기업의 특성 상 협력사의 빈번한 방문 및 지역 내 부족한 주차공간을 고려하여, 법정대비 약 300%의 주차 공간을 확보해 업무편의성을 극대화 시켰다.

광교Q-캠퍼스는 인기 신도시인 광교신도시에 들어서는 만큼, 사통팔달 교통환경을 기본으로 갖췄다.

우선 골드라인으로 불리는 신분당선 광교역이 도보거리에 위치해 있고 창룡대로가 인접해 영동고속도로 동수원 IC와 용서고속도로 광교상현 IC, 수원북부순환로의 접근성이 용이하다.

또한 신분당선 연장선 (광교~호매실) 개통이 예정되어 있어 광교의 교통여건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신분당선 연장선 강남~신사 구간이 2022년 개통 예정돼 있어 광교에서 신사까지 약 40분이면 오갈 수 있고, 2단계 용산~신사 구간이 완료되면 용산까지 47분이 소요될 예정이어서 서울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공급구성은 지하 5층 ~ 지상 15층 연면적 4만4765㎡, 총 303호실과 근린생활시설 15실로 조성된다. 근린생활시설은 전체 연면적의 약 4% 비율로 타 지식산업센테의 10~15% 대비 매우 낮은 수준으로 인근 업무시설 종사자 및 상층부 상주 인원 고려 시 안정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GS건설의 자회사 자이에스앤디는 서울 양평동에서 자체사업으로 브랜드를 내건 지식산업센터 '양평자이비즈타워'를 선보인다.
단지가 들어서는 영등포 일대는 지식산업센터와 공장 밀집 지역으로 유사 업종 집적 효과를 누릴 수 있다.

SK건설이 안양시 동안구에 공급하는 ‘금정역2차 SK V1 tower 지식산업센터’ 역시 기업체들의 이용이 용이하도록 특화설계를 적용했다 .1층~6층의 저층부에는 제조업 특화 작업지원 시설과 창고시설로 활용할 수 있게끔 드라이브인 설계를 접목했으며, 최대 층고 6m, 도어투도어 시스템 등으로 업무효율성을 최대한 끌어 올렸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지식산업센터는 전통적 수요인 제조업부터 첨단 IT업까지 모두 아우룰 수 있게 진화되고 있는 오피스 상품으로 인기가 높다"며 "지역 내에서도 랜드마크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아파트와 같이 브랜드에 따른 특화설계와 체계적인 관리방식 등이 미래가치를 좌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