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강남언니, 일본 진출 4개월만에 병원 350곳 고객사 확보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강남언니, 일본 진출 4개월만에 병원 350곳 고객사 확보
강남언니 제공.

[파이낸셜뉴스]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강남언니를 운영하는 힐링페이퍼가 일본 현지 사업화 4개월 만에 350곳 병원을 고객사로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일본 현지 1위 서비스가 보유한 고객사에 준하는 수치다. 이로써 강남언니 일본 사용자는 앱에서 350곳의 일본 현지 및 외국인 환자용 한국 병원의 시술 후기를 검색할 수 있다. 임현근 힐링페이퍼 해외사업총괄은 "더 이상 강남언니가 한국에 국한된 의료정보 서비스가 아니라 글로벌 의료정보 서비스로 빠르게 확장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남언니 글로벌 진출은 2019년 11월 외국인 환자 유치용 서비스로 시작했다. 이후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일본 법인 설립과 함께 글로벌 현지화로 사업을 안착시켰다. 작년 8월에는 10만건 시술 후기를 보유한 일본 현지 2위 서비스 '루쿠모(Lucmo)'를 인수하기도 했다.

현재 강남언니 글로벌 유저(사용자)는 25만명으로 전체 국내외 유저 280만명 약 10%를 차지한다.
카토 유타 힐링페이퍼 일본법인 대표는 "과거에는 한국 병원을 검색하는 일본 유저가 대다수였다면, 이제는 50% 이상 일본 유저가 현지 의료정보를 함께 검색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강남언니 일본 서비스는 도쿄를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 미용의료 병원 이벤트, 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계속해서 코로나19 증감 상황과 유저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며 글로벌 현지, 외국인 환자 유치, 국가 간 정보 교류 전략에도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