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 "혁신기술 스타트업 적극투자" AI·5G 등 새 사업모델 발굴 ‘앞장’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정세균 총리, 사이언스파크 방문
"개방형 상생협력 널리 확산" 당부

LG "혁신기술 스타트업 적극투자" AI·5G 등 새 사업모델 발굴 ‘앞장’
17일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이노베이션 갤러리에서 쉐프봇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는 올해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주요 계열사가 참여해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을 비롯해 ESG 지속가능성 분야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스타트업과의 협업이 대기업에도 혁신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대기업과 스타트업과의 협업은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대기업에게도 혁신적 기술과 제품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선 과거 수직적이고 폐쇄적인 협력에서 벗어나 이제는 '개방형 상생협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LG가 지금까지 동반성장의 모범을 보여온 데 이어, LG사이언스파크가 '상생 생태계 조성'의 바람직한 모델이 돼 상생의 가치가 널리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정 총리는 대기업과 스타트업간 상생협력 현장을 살펴보고 관련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LG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따라 LG사이언스파크에 입주해 있는 이해라이프스타일 김남석 대표, 룩슨 황정섭 대표, HITS 김우연 대표가 참석해 자사가 보유한 기술을 소개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가동 초기 마곡산업단지 입주 조건이 LG가 직접 연구하는 것이어서 스타트업에 내부공간을 무상으로 임대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LG사이언스파크는 이같은 규제 해소를 건의했고,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 간 협의로 규제가 해소됨에 따라, LG사이언스파크 내에 LG 계열사가 아닌 스타트업도 입주할 수 있게 돼 현재 11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연구 및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LG는 올해 주요 계열사가 참여해 AI, 5G를 비롯 ESG 지속가능성 분야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는 AI, 5G 등 신산업들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전환기에 대기업 자체 역량만으로는 급격한 변화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이 어려워진데 따라, 스타트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대기업의 사업역량을 결합해 사업모델을 혁신하고,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LG는 유망 스타트업에게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연구공간 '오픈랩'과 5G 이노베이션랩, 공동실험센터 등 LG의 R&D 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또, R&D·마케팅·회계·법무 컨설팅과 계열사 연계 사업화를 추진하는 등 스타트업의 사업 확대도 지원하고 있다. 2018년부터 매년 스타트업 협력 행사인 'LG 커넥트'를 운영해 100여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 기회를 제공하며 외부 투자 유치도 지원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