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구글 "미국에 올해 70억달러 투자·1만개 일자리 창출"

뉴시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미국에 70억 달러(약 7조88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AFP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미국 전역의 사무실과 센터에 7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올해 적어도 1만개의 정규직 일자리를 새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피차이 CEO는 이러한 계획을 세운 배경에 대해 "구글은 팬데믹으로 인한 미국의 경제회복에 일부가 되고 싶다"고 밝히며 현재 19개주에 걸쳐 사업을 확장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일부 지역사회에 대한 투자도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 발표는 구글이 검색 서비스 지배력을 남용한다는 미국 주들의 비판에 감독 당국의 반독점 조사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속에 나온 것이라고 AFP는 전했다.

구글은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에 10억 달러를 쓸 예정이며 이외에 애틀랜타, 워싱턴 DC, 시카고, 뉴욕에서 수천 개의 일자리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피차이 CEO는 "이것은 우리가 이전에 발표한 인종 형평성 약속의 일환으로 다양한 지역사회에 더 많은 일자리와 투자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지난달 디지털 광고 사업이 번창하면서 분기 수익이 50% 증가한 152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