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티웨이항공 훈련센터, '크루 클래스' 일반인 대상 확대

[파이낸셜뉴스]
티웨이항공 훈련센터, '크루 클래스' 일반인 대상 확대
티웨이항공 훈련센터. 티웨이항공 제공.
티웨이항공이 자체 훈련센터를 일반인에게도 개방해 안전 체험의 장으로 활용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티웨이항공 훈련센터는 김포공항 화물청사 내 위치해 있다. 비상탈출, 도어 슬라이드, 응급처치, 객실 서비스,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목적별 실습실을 갖췄다. 실제 화재가 발생하는 화재 진압실까지 보유하는 등 비행 안전의식 강화에 효과적인 최신 훈련 시설을 구비했다.

티웨이항공은 훈련센터를 통해 운항, 객실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악기상 같은 비정상 상황을 가정한 비상 대응훈련 훈련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는 항공 관련 학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객실승무원 체험 프로그램인 '티웨이 크루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실무를 담당하는 승무원들이 직접 안전과 서비스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같은 크루 클래스의 참여 범위를 일반인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티웨이항공 측은 지난달 크루 클래스의 온라인 사이트를 오픈했다.

크루 클래스 사이트에서는 오는 4월 9일에 실시되는 베이직 코스 과정을 3월 29일까지 신청받고 있다.
4월 15~16일에 걸쳐 진행되는 2일 과정의 인텐시브 코스는 4월 2일까지 접수할 수 있다. 인텐시브 코스는 베이직 코스에 심화된 안전 체험, 취업 멘토링 등의 과정이 추가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수준 높게 항공 안전에 대해 체험을 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더욱 많은 분들께 제공하고자 한다"라며 "향후 어린이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안전과 서비스 체험 등 교육 기부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