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올해 종부세 주택, 朴정부 보다 700% 늘었다


올해 종부세 주택, 朴정부 보다 700% 늘었다

[파이낸셜뉴스] 공시가격 상승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과대상 기준 9억원 초과 아파트 등이 50만가구를 넘어서며 이전 박근혜 정부 때보다 70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전국 아파트·다세대·연립주택 등 공동주택 가운데 공시가격 9억원 초과 주택은 52만4620가구(잠정)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2016년 6만4638가구이던 9억원 초과 주택은 문재인 정부 임기 첫 해인 2017년 9만2192가구로 늘어난 데 이어 2018년 14만807가구, 2019년 21만8163가구, 2020년 30만9642가구로 매년 늘어났다.

9억원 초과 주택 증가로 정부가 거둬들인 종부세도 크게 증가했다.

올해 2021년 예산안 기준 종부세는 5조1138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조3990조원보다 3조7148억원(266%) 늘어난 규모다.

2015년 1조3990조원이던 종부세는 2016년 1조2939억원으로 1051억원(-7.5%) 감소했으나 2017년 1조6520억원으로 3581억원(27.7%) 증가했다. 이후 2018년 1조8728억원, 2019년 2조6713억원, 2020년 3조6006억원으로 증가했다.

jinie@fnnews.com 박희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