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글로벌포스트] 美뉴욕주, 블록체인 백신여권 공식 사용

[파이낸셜뉴스] 미국 뉴욕주가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백신여권을 공식화한다. 이달 초 시범 도입한 블록체인 기반 백신여권 사용처를 늘리고, 효과를 공식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28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앤드류 쿠오모(Andrew Cuomo) 뉴욕주지사는 IBM의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증명서 사용을 공식화한다고 발표했다. '엑셀시오르 패스(Excelsior Pass)'로 불리는 이 앱은 코로나19 백신접종 및 검사결과를 스마트폰 앱에 저장해 필요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욕주는 "개인은 모바일 항공사 탑승권처럼 엑셀시오르 패스를 스마트폰에 저장하거나 종이로 인쇄할 수 있다"며 "이 앱을 통해 코로나19 검사결과와 백신 접종을 확인해 비즈니스 및 이벤트를 재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엑셀시오르 패스는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뉴욕주 공식 앱으로 등록돼 있으며, 애플 앱스토어에도 등록을 준비중이다. 한편 뉴욕주는 이달 초 매디슨스퀘어 가든, 바클레이스센터 등 스포츠 경기장에서 엑셀시오르 패스 시범 운영을 시작했는데, 이번 공식 사용결정에 따라 사용 장소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뉴욕주가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백신여권을 공식화한다. 이달 초 시범 도입한 블록체인 기반 백신여권 사용처를 늘리고, 효과를 공식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미국 뉴욕주가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백신여권을 공식화한다. 이달 초 시범 도입한 블록체인 기반 백신여권 사용처를 늘리고, 효과를 공식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美 듀크대학교, 코인베이스 초기 투자자...100배 수익

미국 유명 사립대학인 듀크(DUKE) 대학이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초기 투자자 중 한 곳이며, 현재 가치로 투자금의 100배 이상 수익을 올렸다는 관측이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듀크대학교가 지난 2015년 코인베이스의 시리즈 C 라운드에 참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현지 관계자들의 발언이 나왔다. 코인베이스는 당초 이달 중 나스닥 직상장을 추진하면서 시가총액 100조원 가치를 평가받기도 했다. 현재는 직상장이 4월 이후로 미뤄진 상태다. 듀크대학교는 코인베이스의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프레드 에르삼(Fred Ehrsam)의 모교로, 관계자는 프레드 에르삼이 투자 라운드 초기에 듀크대학교에 접촉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미국 유명 사립대학인 듀크(DUKE) 대학이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초기 투자자 중 한 곳이며, 현재 가치로 투자금의 100배 이상 수익을 올렸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유명 사립대학인 듀크(DUKE) 대학이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초기 투자자 중 한 곳이며, 현재 가치로 투자금의 100배 이상 수익을 올렸다는 관측이 나왔다.
세계 3대 박물관 '에르미타주', NFT 디지털 아트 전시회 연다

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인 전통 박물관 러시아 국립 에르미타주(The State Hermitage Museum)가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포함한 디지털아트 전시회를 연다.
26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에르미타주는 올해 러시아 최초의 NFT 전시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에르미타주 미술관 현대미술 담당 부서는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 작품에 대한 권리를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라며 "이를 통해 저작권 및 소유권에 대한 명확한 통제권을 설정할 수 있다"고 NFT가 예술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했다.

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인 전통 박물관 러시아 국립 에르미타주(The State Hermitage Museum)가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포함한 디지털아트 전시회를 연다.
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인 전통 박물관 러시아 국립 에르미타주(The State Hermitage Museum)가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포함한 디지털아트 전시회를 연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