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팀 쿡 "애플 전기차, 자율성 자체가 핵심기술"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독자 생산이냐 외주냐는 안밝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5일(현지시간) 전기자동차를 직접 생산하건, 외주에 맡기건 가장 중요한 것은 기술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애플이 계속해서 외주 업체를 찾을지, 자체 생산에 나설지에 관해서는 함구했다.

쿡은 이날 애플이 자율주행차 외에 자율성 기술을 활용한 훨씬 더 많은 것을 고려하고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단계에 들어선 지금 애플이 차세대 먹을거리로 자율성 기술을 토대로 한 로봇 산업에 무게 중심을 옮길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CNBC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팟캐스트 '스웨이'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독립성(또는 자율성)은 그 자체로 핵심 기술"이라면서 자동차의 경우 자율주행차란 결국 '로봇'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율주행차는 로봇이다"라고 지적한 뒤 그 핵심 기술인 "자율성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무척 많다"면서 "애플이 무엇을 하게 될지를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쿡은 "내부적으로 수많은 가능성들을 탐색하고 있다"면서 "이 가운데 상당수는 결코 빛조차 보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자율성 기술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애플이 자체 전기차 제작에 나설 것인지 아니면 전기차에 들어가는 기술만을 추구할지에 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쿡은 단지 "애플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통합하고, 각 분야가 교차하는 부분을 찾는 것을 즐긴다. 바로 이런 과정에서 마술이 벌어지기 때문"이라면서 "우리는 이를 둘러싼 주된 기술을 갖는 것을 좋아한다"고만 말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