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지리정보시스템 활용 체납차량 징수

체납 빅데이터를 활용 체납차량 분포 지도 제작
경북도, 지리정보시스템 활용 체납차량 징수
경북도가 전국 최초로 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 체납차량 징수에 나선다. 사진은 포항시 북구 체납현황(지도). 사진=경북도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는 자동차세 체납액 징수를 위해 오는 9일까지 3일간 도내 전역을 3개 권역별(동·서남·북부권)로 나눠 22개 시·군과 협업으로 체납차량의 번호판 영치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이번 합동징수는 빅데이터담당 부서와 적극적인 협업으로 인터넷 QGIS(지리정보시스템)와 혜안(빅데이터공통기반)을 활용한 신 징수기법을 개발, 체납자의 주소 정보를 빅데이터 한 후 체납차량 분포 지도를 제작했다.

QGIS는 국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 뷰, 편집, 분석을 제공하는 지리 정보 체계(GIS) 응용 프로그램이다.

체납차량 분포 지도는 체납자의 주소를 혜안(행안부 빅데이터시스템)에서 위도·경도로 좌표 전환 후 QGIS에서 업로드해 지도상에 수많은 점들로 표시, 체납차량 분포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각화 했다.

QGIS와 혜안 시스템으로 체납분포 지도를 제작, 상습 체납자의 생활근거지 파악이 용이해져 시간적·공간적·인적 면에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징수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외 지방세 체납빅데이터를 이용해 관외합동징수, 고액·고질체납자, 외국인체납 등 다양한 형태의 체납유형을 분석·활용해 맞춤형 체납징수를 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다량의 정보를 정밀하게 체계화해 체납징수 행정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장호 도 기획조정실장은 "체납차량 분포 지도 제작은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공공 빅데이터를 체납징수 활동에 연계,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징수활동을 가능하게 한 모범사례"라며 "앞으로 타 자치단체에서도 이런 신 징수 기법을 공유, 효율적인 세정행정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체납 단속대상은 자동차세를 2회 이상 체납, 차량관련 과태료 30만원 이상인 차량이다.
번호판 영치 시스템이 탑재된 단속차량과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도내 전지역 아파트, 주거지역, 공장, 상가, 고속도로 진출입로 등 차량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한편 도 체납액은 1652억원(2월말 기준)이며 자동차세 체납액은 422억원으로 체납액의 25.5%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체납차량은 총 11만6000대로 이중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차량은 4만7415대로 체납액은 302억원이며 전체 자동차세 체납액의 72%를 차지하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