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아, K8 판매 시작...가격 3279만원부터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사전계약 2만4천대 기록...올해 목표 30% 수준

[파이낸셜뉴스] 기아가 8일 준중형 세단 K8의 판매를 시작했다.

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모델로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지난달 23일 사전계약 첫날 1만8015대를 기록했고 지난 7일까지 12영업일 동안 총 2만4000여대가 계약됐다. 올해 K8 국내판매 목표 8만대의 약 30% 달하는 수치다.

기아, K8 판매 시작...가격 3279만원부터
기아 K8
기아는 K8을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I 3가지 엔진으로 운영하며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는 다음달 중 출시 예정이다.

판매 가격은 △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279만원, 노블레스 3510만원, 시그니처 3868만원 △3.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618만원, 노블레스 3848만원, 시그니처 4177만원, 플래티넘 4526만원 △3.5 LPI 프레스티지 3220만원, 노블레스 3659만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기아는 K8 시승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지난달 23일부터 모집을 시작한 'K8 체험단'에 응모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6박 7일간의 시승 기회를 제공한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기존의 패러다임을 벗어나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대한민국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라며 "편안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