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정세균 "특수학교·보건 교사 AZ백신 접종 잠시보류"(종합)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최근 유럽서 AZ 백신과 혈전 발생 연관성 밝히는 논의 진행"

정세균 "특수학교·보건 교사 AZ백신 접종 잠시보류"(종합)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최근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AZ)과 혈전 발생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논의가 진행돼 왔다"며 "정부는 전문가들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특수학교 선생님, 보건 선생님 등 대상 AZ 백신 접종을 잠시 보류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질병관리청은 국제사회의 안전성 평가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과학적 판단을 신속히 내려주기 바란다"며 "그 결과를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알려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어젯밤 유럽의약품청(EMA)은 '매우 드문 부작용이 발생하긴 했지만 여전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은 유효하다'는 공식 의견을 발표했다"며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면서 7일부터는 600명대를 돌파하기 시작했다. 지난 겨울 3차 유행의 악몽이 또다시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지금 여기에서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풍전등화'의 위기상황이다.

정 총리는 "감염 확산 내용을 보면 그 심각성이 더한다"며 "수도권이든, 아니든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흥, 여가 시설뿐만 아니라 학교, 교회, 식당, 헬스장 등 빈틈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로든 번져나가고 있다. 이에 더해 장기간 누적된 방역 피로감이 현장의 실천력을 떨어뜨리는 것도 위험요인이다.

변이바이러스도 4차 유행의 단초가 될 수 있다. 이미 변이바이러스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정 총리는 "최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재확산은 변이바이러스가 주도하고 있다"며 "미국에서는 50개주 전역으로 퍼진 변이바이러스로 4차 유행이 임박했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330건의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우리나라도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

그는 "변이바이러스와의 싸움은 결국 속도전"이라며 "정부는 광범위한 검사와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국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