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얀마 군부, 英대사관 점거..'런던 한복판서 쿠데타'

진행중 가족이 재산범죄를 저질렀다면?

(~2021-04-16 23:59:00 종료)

fnSURVEY

英주재 미얀마 대사, 공관서 쫓겨나

미얀마 군부, 英대사관 점거..'런던 한복판서 쿠데타'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주재 미얀마 대사관 밖에서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이날 오후 대사관 직원들에게 퇴거 명령을 내렸다. 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미얀마 군부 측이 영국 런던에 있는 대사관을 점거하고 쿄우 즈와르 민 주영 미얀마 대사를 건물 밖으로 쫓아냈다.

7일(현지시간) AFP 등 외신들에 따르면 군부의 지시를 받은 치트윈 영국 주재 부대사는 국방무관과 함께 민 대사가 건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은 상태에서 대사 대리를 맡았다.

민 대사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대사관을 비우는 순간 그들이 이곳에 난입해 내가 들어가는 것을 막고 있다"며 "이건 런던 한복판에서 일어난 일종의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민 대사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대사관 밖에서는 시민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고 이들은 영국 정부의 개입을 요구했다.

앞서 민 대사는 지난 2월 쿠데타 이후 구금된 아웅산 수치 여사의 석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군부로부터 소환명령을 받았고 이후 최근 몇주간 본국과의 관계를 끊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런던 주재 미얀마 대사관에서 발생한 사건 이후 추가 정보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은 미얀마에서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이후 이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주에는 군부가 관리하는 미얀마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가하기도 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