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단독]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 ‘한남동 알짜’ 주변 부지 매각한다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관련종목▶

8일 대주단 이사회서 결정.. 총 8개 필지 '초고급 주택' 개발 가능 

[단독]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 ‘한남동 알짜’ 주변 부지 매각한다
남산에 위치한 그랜드하얏트호텔 전경.
[파이낸셜뉴스]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 주변 부지가 전격 매각된다. 한남동 노른자로 꼽히는 호텔 주변 부지는 8595㎡(2600평)에 달하는 초고급 주거용 부지다. 대형 건설사와 신탁사 등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그랜드하얏트서울의 부지 및 건물을 소유중인 서울미라마유한회사(SMC)는 이 날 이사회를 열고 하얏트호텔 주변 부지를 매각키로 결정했다.

이에 향후 주거부지 매각을 위한 매각자문사 선정 등 구체적인 일정이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9년 12월 하얏트그룹은 당시 홍콩계 투자기업인 PAG와 국내운용사인 인마크운용-코스닥 상장사 필룩스 컨소시엄에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을 매각했다. 그러나 최대주주 변경이후 컨소시엄에 참여한 LP들간 지배구조에 변화가 생겼고 그랜드하얏트서울은 현재 GP 관리하에 운영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애초 최대주주가 바뀐 이후 개보수를 통해 호텔 가치를 상승시키는 데 주력할 계획이었다"며 "그러나 인수 직후 불거진 코로나 여파로 해외여행객들의 출입도 막히고, 방문객 수가 줄면서 호텔 영업에 어려움이 있던 것으로 안다. 이에 서울 미라마 이사회에서도 부지 매각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1978년 7월에 문을 연 그랜드하얏트서울은 그간 국내 럭셔리호텔 대명사로 자리매김해왔다.

실제 서울 도시와 한강조망의 남산과 한남동에 위치해 7만3272m2 (2만2164 평)의 넓은 면적의 부지를 보유하고 있다. 지상 18층 건물에 615개의 객실로 구성 된 최상급 랜드마크호텔이다.

2019년 당시 매각 대상은 그랜드하얏트호텔 건물 1동과 주변 8757㎡(약 2649평) 규모의 주거용 토지였다. 매도자인 미국 하얏트는 자산 유동화 차원에서 매각을 결정했지만, 호텔 운영은 계속해서 맡는다. 실제 남산 그랜드하얏트서울도 75년간 호텔 운영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이사회서 매각이 결정 된 토지는 호텔 외에 남서쪽 주변 8757㎡(약 2649평) 규모의 주거용 토지다. 총 8개의 필지로 구성되어 있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현재 제1종 일반 주거지역 또는 제1종 전용 주거지역으로 허용 건폐율 30%을 적용할 경우 거의 7000㎡(2117평)의 총 연면적을 포함해 2~3층의 저밀도 주택으로 개발하기 완벽한 토지”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경사진 지형에 위치하고 있는 8개의 토지는 한남동과 한강 조망권이 동시에 가능하다. 해당 부지는 한남동에 사실상 남은 마지막 알짜 부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관련 토지를 국내 최고급 단독주택 단지 등으로 개발해 수익을 올리기 위해 대형 건설사 등 여러 원매자들의 눈치작전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