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영등포역 일대 ‘환골탈태’… 집창촌 자리에 44층 주상복합 우뚝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서울시, 정비계획 결정안 수정가결
용적률 460% → 770% 상향 조정
쪽방촌도 역세권 주거단지 탈바꿈
문래창작촌, 5개소 세분화해 정비

영등포역 일대 ‘환골탈태’… 집창촌 자리에 44층 주상복합 우뚝
영등포역 일대 ‘환골탈태’… 집창촌 자리에 44층 주상복합 우뚝
영등포 도심역세권 개발예시(안)
그동안 낙후된 이미지의 영등포역 일대가 전방위적으로 개발되면서 서울 서남권의 중심으로 환골탈태할 전망이다. 동네주민들의 골칫거리였던 역 근처 집창촌이 사라지고 최고 44층 높이의 주상복합들이 들어서는 가운데 쪽방촌 정비사업도 진행 중이다. 더불어 인근 철공소들이 모여있는 문래창작촌도 몇 년간 개발이 지지부진했지만, 전면개발 대신 지역특성을 살려 세분화된 개발이 시작되며 대로변에는 지식산업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집창촌 자리에 44층 주상복합 가능

8일 서울시는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영등포구 영등포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대상지는 영등포역 인근에 위치함에도 집창촌, 노후된 공장이 혼재돼 있어 인근 타임스퀘어와 영등포 역세권 상권과 조화를 이루지 못했다.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용적률을 기존 460%에서 770%로 상향 조정했다. 또 직주근접 실현과 도심공동화 방지를 위해 주거용도도 도입해 최고 44층의 주상복합을 지을 수 있다.

이날 서울시는 영등포구 문래동1~3가 일대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 경관심의(안)도 수정가결했다. 이에따라 영등포역 인근 문래창작촌 일대도 재정비된다. 서울시 측은 "그동안 전면철거를 내세워 사업이 지지부진했지만 구역을 세분화해 지역특성을 살려 정비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창작촌 일대 대로변은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서고, 골목길의 철공소 등은 건축허가방식인 소단위 관리방식이 적용될 예정이다.

구역 내 정비구역을 5개소로 세분화하고, 경인로변은 중·소규모 블록단위로 개발하는 일반정비형, 문래철공소·창작촌 일대는 필지단위 공동개발을 유도하는 소단위관리방식의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기존 기계금속 및 문화 산업종사자들을 위한 임대산업공간 확보방안도 마련했다.

■대선제분 부지·쪽방촌 개발 등 낙후 이미지 탈피

이번에 정비계획이 통과된 두 지역 사이에 위치한 대선제분 부지 역시 앞서 개발을 시작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대선제분 영등포공장 일대를 도시정비형 재개발 1·2구역으로 지정해 문화 및 상업 복합 거점시설로 개발할 방침을 세웠다. 경인로변 상업지역은 일반 정비형으로 계획하되 대선제분 영등포공장은 '보전정비형 정비수법'을 적용해 보존과 개발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50년 된 영등포 쪽방촌 역시 공공임대아파트와 민간 상업·주거시설이 공존하는 역세권 주거단지로 탈바꿈을 진행 중이다.

지난주에는 영등포역 뒷편이 2·4공급대책 일환인 도심복합공공주택개발 후보지로 선정되며, 최근 영등포역 일대에서 전방위적인 개발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실상 서울에 마지막으로 남아 있었던 집창촌이 정비되고 영등포가 서울의 도심과 서남권의 중심으로 도약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준공업지역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고, 기존 산업의 근무환경이 점차 개선됨에 따라 낙후된 도심산업공간이 영등포 도심 위상에 맞게 재편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