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경찰청·JDC·제주대병원,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지원

8일 업무협약…재학생·미취학 아동도 포함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
제주경찰청·JDC·제주대병원,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지원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지원을 위한 제주경찰청·JDC·제주대학교병원 업무협약식

[제주=좌승훈 기자] 취약계층·위기가정의 아동·청소년에 대한 전문적인 심리정서 치료에 경찰과 국가공기업·대학병원이 함께 나선다.

제주경찰청(청장 강황수)은 8일 청사 2층 한라상방 회의실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이사장 문대림)·제주대학교병원(원장 송병철)과 위기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지원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찰은 이에 따라 경찰은 경찰 활동 과정에서 발견하거나 제주대병원에서 치료 중 확인된 위기 청소년 가운데 범죄 가·피해자 등 심리치료가 필요한 대상자를 심사 선발하게 된다. 심사 요소는 소년소녀가장·한부모가정·다문화가정 등 소득 수준을 고려한다.

제주경찰청·JDC·제주대병원, 아동·청소년 심리치료 지원
왼쪽부터 문대림 JDC 이사장, 강황수 제주경찰청장, 송병철 제주대학교병원장.

JDC는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청소년 1인당 200만원 내에서 심리 치료비를 지원한다. 지원 사업비는 총 2500만원이다.


제주대병원은 위기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심리치료를 진행한다. 상담과 약물치료, 심리검사·집단 프로그램, 지역사회 자원 연계 등을 맡게 된다.

경찰은 이번 협약에 대해 학교 밖 청소년뿐만 아니라 재학생, 미취학 아동까지 지원해 지역 사회의 안전망을 더 강화한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