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사전투표율 높으면 여당 이긴다? 성난 부동산 민심에 공식 깨졌다

진행중 가족이 재산범죄를 저질렀다면?

(~2021-04-16 23:59:00 종료)

fnSURVEY

사전투표에서 11곳 우세 朴
본투표에선 모두 吳에 뒤져

사전투표율 높으면 여당 이긴다? 성난 부동산 민심에 공식 깨졌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 사퇴를 발표한 후 인사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야당의 압승으로 끝난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높은 사전투표율이 진보진영에 유리하다는 전통적 선거 공식도 깨졌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여권 핵심 인사들의 임대료 꼼수 인상 등 잇단 부동산 악재 논란에 휩싸인 여권을 향한 '정권심판론'이 고조된 상황에서 기존 선거 통념이 들어맞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틀간 진행된 이번 재보선 사전투표율은 20.54%로, 역대 재보선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은 21.95%, 부산은 18.65%를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이 여야 서울시장 후보 간 표 격차가 3~5%포인트 안팎으로 좁혀졌다고 본 데는 역대 재보선 중 최고치를 기록한 사전투표율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날 서울지역 25개구 사전투표율 집계치를 분석한 결과 오 당선자는 전통적 보수 텃밭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더불어 종로·용산·성동·광진·동대문·노원·마포·양천·영등포·동작·강동 등 14개구에서 박 후보에 우세를 나타냈다. 이 가운데 종로는 24.44%로 가장 높았다. 오 당선자가 우위를 보인 동작(23.62%), 송파(23.3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박 후보가 사전투표에서 우세했던 11개구도 본투표에선 오 당선자에 모두 뒤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25개구 모두 오 당선자가 50% 이상의 득표율을 얻으며 싹쓸이했다. 지난 21대 총선 때 국민의힘이 서울 49개 지역에서 단 8석만 건진 채 참패했던 것과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통념과 달리 높은 사전투표율에도 여당이 참패한 건 60대 이상 보수층 결집과 더불어 청년층 표심 이탈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국 사태'로 대변되는 정권 공정성 훼손 논란, 집값 폭등 등에 실망한 20·30세대가 정부·여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다는 것이다. 청년층은 주소지와 거주지가 다른 경우가 많아 사전투표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30대(오세훈 56.5%·박영선 38.7%)와 20대(오세훈 55.3%·박영선 34.1%)에서 오 당선자가 박 후보에 20%포인트가량 득표율 우위를 보였다.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30대(민주당 61.1%·미래통합당 29.7%), 20대(민주당 56.4%·미래통합당 32.0%)가 정권에 지지를 몰아줬던 것과 비교하면 청년층 민심 이반이 뚜렷하게 관측됐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정권을 향한 민심의 분노 지수가 워낙 높았기 때문에 투표율이 높을수록 여권에 불리하게 전개된 것"이라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