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장악 서울시 의회 가장 큰 걱정" 오세훈은 토로했다

진행중 가족이 재산범죄를 저질렀다면?

(~2021-04-16 23:59:00 종료)

fnSURVEY

재건축 신속하면서 신중하게 추진 뜻 밝혀
'생태탕' 논란 불편한 기색 내비쳐

[파이낸셜뉴스]
"민주당 장악 서울시 의회 가장 큰 걱정" 오세훈은 토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어제(8일) 서울시의회를 방문해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오른쪽)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인 서울시의회가 가장 큰 걱정이라서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어제(8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서울시의회가 도와주지 않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장님, 부의장님 또 운영위원장님, 민주당 의회 지도부 분들을 만나 뵙고 정말 간곡하게 부탁드렸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서울시 자치구 25개 중 24개 구청장도 민주당 소속이라 서울시에 협조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오 시장은 재건축에 대해 신속하면서 신중하게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재건축을 너무 서두르다가 주변 집값을 자극할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시민들에게 누를 끼칠 수 있다" 했다.

오 시장은 보궐 선거 기간 내내 주목받았던 '생태탕' 논란에 대해서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는 "선거까지 끝난 마당에 그런 곳에 주제가 집중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오 시장은 내년에도 서울시장에 재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부분의 공약이 5년 정도가 필요한 공약"이라며 "한 번 정도 더 해야 그동안 제자리를 잃었던 사업들이 본궤도를 찾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오 시장의 임기는 내년 6월30일까지다. 오 시장이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다시 당선되면 최초의 4선 서울시장이 된다.

"민주당 장악 서울시 의회 가장 큰 걱정" 오세훈은 토로했다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어제(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