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억원 기재차관 "녹색정책금융 2030년까지 2배 확대"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녹색분야 정책금융자금을 2030년까지 현재 2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기후대응기금을 조성해 녹색투자를 본격화하겠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13일 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재부와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가 공동으로 개최한 '기후금융포럼'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차관은 그린 선도국가로 변화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중점 추진하는 세 가지 기후금융행동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우선 초기 투자 비용을 지원하는 '선도적 기후금융'을 언급하며 녹색분야에 대한 정책금융 지원 비중을 현재 6.5%에서 2030년 약 13%로 확대하고, 올해 기후대응기금 설치의 법적 근거를 마련 후 내년 운용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의 환경정보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고,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자가 타인의 자산을 관리·운용하는 수탁자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행해야 할 원칙) 개정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환 과정에서 취약계층과 저소득·개도국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포용적 기후금융'"이라며 다양한 재원을 활용한 녹색일자리 창출, 친환경 에너지 확산 동참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글로벌 기후 대응의 시너지 효과를 위한 국제 사회와의 '협력적 기후금융'을 강조했다.

야닉 그레마렉 녹색기후기금(GCF) 사무총장은 축사에서 "한국 정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2050 탄소중립 비전' 선언은 전 세계적 기후변화 모멘텀 촉진에 기여했다"며 "올해 상반기 발표될 한국 정부의 탄소중립 시나리오는 다른 국가가 참고할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오는 5월 30∼31일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P4G 서울정상회의'의 시작을 알리는 첫 사전 행사다. P4G 및 GCF 회원정부기관,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등 국제기구와 유관기관, 학계 1000여명 이상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