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억원 기재차관 "녹색정책금융 2030년 2배 확대"

"녹색분야 정책금융자금을 2030년까지 현재 2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기후대응기금을 조성해 녹색투자를 본격화하겠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재부와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가 공동으로 개최한 '기후금융포럼'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차관은 그린 선도국가로 변화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중점 추진하는 세 가지 기후금융행동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우선 초기투자비용을 지원하는 '선도적 기후금융'을 언급하며 녹색분야에 대한 정책금융 지원 비중을 현재 6.5%에서 2030년 약 13%로 확대하고, 올해 기후대응기금 설치의 법적 근거를 마련한 후 내년 운용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의 환경정보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고,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자가 타인의 자산을 관리·운용하는 수탁자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행해야 할 원칙) 개정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