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블록체인 기반 한국판 백신여권 '쿠브' 상용화

질병청, 백신여권 개시...앱마켓 승인되면 바로 발급 
블록체인 및 DID 기술 적용
안전하고 편리하게 증명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블록체인 기반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 서비스를 이번 주 중 개시한다. 블록체인과 분산신원인증(DID)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제공되는 백신 접종 증명 서비스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백신접종 이력을 증명할 수 있다.

블록체인 기반 백신여권 발급

질병관리청은 15일 0시부터 코로나19 백신 전자예방접종증명서 쿠브를 발급한다. 쿠브의 블록체인 및 DID 기술을 통해 데이터의 위변조 가능성을 제거했고 개인정보도 보호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15일 0시부터 코로나19 백신 전자예방접종증명서 쿠브를 발급한다. 쿠브의 블록체인 및 DID 기술을 통해 데이터의 위변조 가능성을 제거했고 개인정보도 보호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 '쿠브(COOV)'를 발급을 이르면 이번주 중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COOV'는 'Corona Overcome'을 줄인 말로 코로나19를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쿠브는 스마트폰 앱 형태로 발급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데,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 승인이 나오는대로 발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질병청은 향후 다른 백신의 접종증명에도 쿠브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이지만, 당분간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력만 확인할 수 있다.

공항, 스포츠 경기장, 식당 등에서 백신접종 증명을 요구할 경우 쿠브를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스마트폰에 쿠브를 내려받은 뒤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본인인증을 한다. 본인인증을 한 뒤 백신접종증명이 필요한 곳에 QR코드 형태로 제시하면 된다.

질병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 백신접종 완료자수 등을 고려해 쿠브의 활용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쿠브는 위·변조를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등 종이증명서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라며 "접종자의 전자예방접종증명서가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블록체인·DID로 위·변조 차단

블록체인랩스가 보유한 블록체인 및 DID 기술을 활용한 것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QR코드 형태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증명할 수 있다.
블록체인랩스가 보유한 블록체인 및 DID 기술을 활용한 것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QR코드 형태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증명할 수 있다.

쿠브는 블록체인 및 DID 기술을 적용해 △종이증명서가 가질 수 있는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방지하고 △최소의 개인정보를 활용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사실을 인증하는 것이 특징이다.

질병청은 쿠브에 스타트업인 블록체인랩스의 블록체인 및 DID 기술을 활용했다. 질병청이 쿠브를 위해 운영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에는 쿠브로 확인한 데이터의 진위 여부만 확인할 수 있는 정보만 기록하고,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는 쿠브에 기록해 개인이 직접 관리한다.

블록체인랩스는 "블록체인랩스의 DID 기술은 국제웹표준기구(W3C)의 표준을 준수, 향후 국제표준화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쿠브는 가상자산을 활용하지 않는 방식으로 블록체인 합의 알고리즘을 구현해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쿠브에는 DID를 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에 필요한 정보만 선택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정보는 QR코드로 제시되기 때문에 자세한 사항은 식별이 불가능하다. 이용자가 직접 이름, 생년월일, 국적, 여권번호 등 추가 정보의 공개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