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도-남원시-LX 드론활용센터 협약

전북도-남원시-LX 드론활용센터 협약
드론 자료사진.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전북도와 남원시,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드론활용센터 구축하고 드론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전북도, 남원시, LX는 15일 남원시청에서 ‘LX드론활용센터 구축 및 드론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을 다짐하는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 핵심은 LX드론활용센터의 신속한 구축이다. 전북도는 드론 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낙점해 집중 육성하고 있으며, 이번에 남원시에 들어서게 될 LX드론활용센터가 전북을 넘어 드론 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하는 데 큰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LX는 드론 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지난해 전국 단위 공모를 통해 남원시를 드론활용센터 최종후보지로 선정했다.

LX는 신속한 사업 추진으로 내년까지 활용센터를 건립하고 오는 2023년부터 정상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건립 준비단계부터 관계기관이 유기적인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머리를 맞댄 출발점 역할을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전북도와 남원시는 센터 건립 부지 도시계획시설 결정과 용도지역 변경 등 제반 행정 사항, 진입로와 상·하수도 같은 기반시설 설치 등을 적극 추진한다.

LX는 도시관리계획 결정 용역 등 드론활용센터 건립을 위한 신속한 절차 이행과 드론 관련 교육과 연구 지원 등 전북 드론 산업 육성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드론활용센터는 앞으로 드론 이론·실기 교육, 드론 운영관제, 드론 영상전송·처리·관리 관련 기술개발, 데이터 처리 교육시설, 품질검증, 드론 안전비행 시설 관제시스템 등 서비스 활용 지원시설을 갖춰 공공분야 드론사업 확대와 전문 인력양성 등 전북 드론산업을 육성하는 전초기지가 될 전망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LX드론활용센터는 전북의 드론산업 육성에 초석을 다지는 튼튼한 토대가 돼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LX드론활용센터는 전북 남원시 주생면 5만9698㎡ 부지에 드론 비행 훈련, 테스트 시설, 활주로, 이착륙장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