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네오펙트, 산자부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선정...소프트 로봇 개발

관련종목▶

네오펙트, 산자부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선정...소프트 로봇 개발
머리에 착용하는 형태의 뇌파 측정(EEG) 시스템. 사진=네오펙트


[파이낸셜뉴스] 코스닥 혁신 의료솔루션 전문기업 네오펙트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년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과제에 선정돼 뇌졸중 환자를 위한 두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및 소프트 로보틱스 홈 재활 보조기기를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네오펙트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백남종 재활의학과 교수 연구팀), 독일 베를린 샤리테(Charité) 대학병원 등과 개발을 진행한다. 뇌파측정용 전극(EEG)를 활용한 BCI 기반의 상지 보조 소프트 로봇 기술 개발은 국내 최초다.

분당서울대병원과 독일 샤리테 대학병원은 BCI 및 기타 생체신호 기반 알고리즘을 개발하며 효과 검증을 위한 양국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로 했다. 샤리테 대학병원은 300년의 역사를 지닌 유럽에서 가장 큰 대학병원으로 독일의 의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 절반 이상이 이 곳 출신이다. 세계적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2021 세계 최우수 병원’ 6위로 선정된 바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소프트 로봇 시스템 및 BCI 기반 융합 시제품에 대한 사용자 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다. 네오펙트는 상지 재활 소프트 로봇 시스템과 가상현실(VR) 홈 재활 콘텐츠를 개발하고 신속한 제품화에 나설 계획이다.

네오펙트 관계자는 “BCI 기술을 재활 로봇에 접목시킬 경우 상지 재활기기의 적용범위를 기존 기기에 비해 확장할 수 있어 중증 뇌졸중 환자들도 재활치료에 참여할 수 있다"며 "편마비로 인해 일상생활이 제한적인 환자들도 양손 작업까지 수행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BCI 기반 재활 시스템의 상용화가 아직 미흡한 가운데 본 기술개발이 완료되면 1년 이내 제품 출시 및 국내외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밸류에이츠에 따르면 BCI 시장 규모는 2019년 13억6000만달러(약 1조5000억원)에서 2027년 35억850만달러(약 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는 BCI 개발 기업 뉴럴링크를 설립해 생각만으로 전자기기를 다룰 수 있도록 하는 뇌 이식용 칩을 개발 중이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BCI를 VR, 증강현실(AR) 기기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도록 비삽입형 BCI 기술을 개발 중이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