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日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스가 총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헌납
아베 전 총리, 오전에 신사 참배 
외교부 "깊은 실망과 유감 표명"
외교부 "日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일본의 춘계 예대제 첫날인 21일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서 한 참배객이 참배하고 있다. 일본의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서 이틀 일정으로 춘계 예대제가 열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공물을 봉납하고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P,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태평양 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공물을 봉납하고 신조 아베 전 총리는 직접 참배에 나서는 등 21일 일본 지도자들의 행위에 대해 외교부가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했다.

이날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 정부는 일본의 식민 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되풀이한 것에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일본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는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일본은 이것이야말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의 근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의 춘계 예대제 첫 날인 21일 공물을 봉납했다.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미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참배는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퇴임한 아베 전 총리는 오전에 참배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