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삼성, 애플 제치고 글로벌시장 스마트폰 1위 탈환

1분기 갤S21·A시리즈 판매호조

삼성, 애플 제치고 글로벌시장 스마트폰 1위 탈환
삼성전자가 올 1·4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애플을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 조기 출시와 보급형 '갤럭시A 시리즈' 판매 호조에 따른 결과다.

21일 글로벌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7700만대로 지난해 같은기간(5800만대)보다 32%나 증가했다.

1·4분기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23%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 이후 줄곧 2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던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점유율이 17%까지 떨어지는 부진을 겪었지만 다시 20%대를 회복했다.

애플의 1·4분기 출하량은 5700만대로 전년 동기(3900만대) 대비 44% 증가했다. 하지만 점유율은 지난해 4·4분기 21%에서 올해 1·4분기 17%로 떨어지면서 삼성전자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삼성전자는 아이폰12를 견제하기 위해 '갤럭시 S21시리즈'를 예년보다 한달 빠른 1월에 공개했다. 그 결과 국내 초기 판매량은 전작 대비 30% 증가했고, 출시 57일 만에 10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미국 시장에서도 출시 후 첫 4주간 판매량이 전작의 3배를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중저가 갤럭시 A시리즈를 꾸준히 출시하며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삼성전자와 애플에 이어서는 모두 중국 제조사가 시장 점유율 상위권에 올랐다. 샤오미(4900만대, 15%), 오포(3800만대, 11%), 비보(3700만대, 11%)가 3~5위를 차지했다.
3개 업체의 1분기 출하량은 모두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성장했다.

한편, 올해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4000만대로 지난해보다 24% 증가했다. 지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