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트럼프는 변죽만 울려...바이든, 北과 대화 나서야"

뉴욕타임스 인터뷰

文 "트럼프는 변죽만 울려...바이든, 北과 대화 나서야"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4.21.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북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악화일로인 미·중 갈등과 관련해선 양국의 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공개된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비핵화는 우리나라의 생존 문제"라며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북핵 해결 노력에 대해 "북한에 대한 트럼프의 노력에 대해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고 아쉬워한 뒤 "(북·미가) 하루빨리 마주 앉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께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그런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외교적 진전이 2년 동안 멈추었고, 오히려 후퇴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행동이 절실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매체는 '다음달 워싱턴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예정인 문 대통령은 다시 한번 북·미 사이의 중재자 역할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변화' 움직임엔 우려를 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018년 싱가포르 합의를 폐기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는 것이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 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2018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핵 없이도 안전이 보장될 수 있다면 우리가 왜 굳이 제재를 받아가면서 힘들게 핵을 이고 있겠습니까"라는 김 위원장의 '핵 폐기' 시사 발언도 상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을 향해선 북한 및 기후변화를 포함한 기타 세계적인 관심 현안에 대해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초강대국 간의 관계가 악화하면 비핵화를 위한 모든 협상을 해칠 수 있다"며 "만약 미·중 간의 갈등이 격화된다면 북한이 그런 갈등을 유리하게 이용하려고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