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19 차단 위해 28일 울산지역 대대적 방역

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한국자유총연맹
350명 동원 다중이용시설 580곳 방역

코로나19 차단 위해 28일 울산지역 대대적 방역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한 사회 불안감이 높아지자 울산시와 3개 국민운동단체가 28일 코로나19 대응 대대적 방역 활동을 벌인다.

이번 방역 활동에는 울산시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울산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울산시지부 총 350여 명이 참여해 다중이용시설 580여 곳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한다.

단체별 방역 활동을 보면 새마을회는 여천오거리, 동서오거리, 공업탑, 탄화 로터리 등 버스 정류소 540곳을 맡아 소독한다.

바르게살기운동은 꽃나루공원, 명촌근린공원, 염포동 체육공원 등 40곳에서, 한국자유총연맹은 시민 왕래가 잦은 번개시장, 전하시장, 병영시장 등 3개 시장에서 방역 활동에 매진한다.

한편 이들 국민운동단체는 지난해 2월 울산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부터 자발적으로 방역의 날에 동참하고 있다.

2020년 2월 24일부터 현재까지 연인원 1만4100여 명의 회원이 참여해 전통시장, 버스 승강장, 다중이용시설 등 총 1만5800여 곳에서 방역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장수완 행정부시장은 "시민을 위해 꾸준히 방역봉사를 하는 국민운동단체 덕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어렵지만 함께 힘을 모아 이겨내자"고 독려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