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경찰 AZ 접종 후 '반신마비증세'…쓰러져 중환자실행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전북경찰 AZ 접종 후 '반신마비증세'…쓰러져 중환자실행
경찰·소방 공무원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4월26일 대전 서구 캠코캐피탈타워에 위치한 CMI종합건진센터에서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북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중태에 빠졌다.

지난주부터 경찰청 소속 직원들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경기남부경찰청에 이어 전북경찰청에서도 백신 접종 후 중태에 빠지는 사례가 발생한 것이다.

3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김제경찰서 한 지구대 소속 A(55) 경감은 지난달 29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뒤 반신 마비 증세가 나타났다.

A씨는 백신 접종 후 이틀간 특별한 증세가 없다가 지난 1일 물건을 찾으러 한 상점에 갔다가 한쪽 팔에 마비 증세를 느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증세가 심해졌고 마비 증상이 점점 퍼지다가 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백신 접종과 A씨의 마비 증상의 연관관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확한 원인은 추가 조사가 이뤄져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에도 경기남부청 소속 여성 경찰관 B(50대)씨도 뇌출혈 의심 증상으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돼 긴급 수술을 받은 뒤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