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중일 3국 재정건전성·금융안정 협력 강화

제21차 한중일 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 회의가 3일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 등 한국은행 관계자들이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21차 한중일 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 회의가 3일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 등 한국은행 관계자들이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파이낸셜뉴스] 한·중·일 3국이 맞춤형·포용적 지원 조치를 통한 장기 재정건전성과 금융안정 확보를 위한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3일 화상으로 개최된 '제21차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는 경제정책 및 역내 금융협력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글로벌・역내 경제동향, 코로나19 영향 및 정책대응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우리나라에서는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참석했다. 중국에서는 조우 지아이 재무부 차관과 리 보 중국인민은행 부총재가, 일본에서는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장관,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각각 참석했다.

한·중·일 3국은 개방적・원칙기반의 다자간 무역・투자시스템이 중요함을 재확인하는 한편 한·중·일간 협력 및 대화를 강화키로 했다. 이를 통해 아세안(ASEAN)+3(한·중·일) 금융협력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역내 금융협력 진전 현황을 점검하고 금융협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키로 했다. 지난 3월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 Chiang Mai Initiative Multilateralization) 개정 협정문 발효와 제11차 모의훈련의 성공적인 실시에 이어 향후 CMIM 신규 참조금리와 역내통화 자금지원 절차의 운영지침 반영, 제12차 모의훈련 실시, 미래방향 논의를 통해 CMIM의 준비도와 효과성이 더욱 증진될 것으로 기대했다.
CMIM는 ASEAN+3 회원국간 위기가 발생할 경우 외화 유동성을 지원해 역내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는 협정으로 2010년 3월 출범했다.

또 ASEAN+3 거시경제조사기구인 AMRO의 창립 10주년을 축하하고 역내감시기능 확충, 리스크 및 경제 분석 기능 제고 등을 높이 평가했다.

이와 함께 올해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의장을 맡은 한국과 브루나이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며 내년도 의장국인 중국과 캄보디아를 지원키로 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