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미래 핵심소재 ‘동박’… 기업들 생산확대 나선다

김영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05.03 18:00

수정 2021.05.03 18:00

생산시설 증설·공장가동 앞당겨
주요 동박 기업들이 최근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양산시기를 당기는 등 몸집 키우기에 나서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5세대(5G) 시스템 등 주요 미래기술의 핵심 소재로 동박이 주목을 받으면서 급속도로 성장하는 시장에 대응하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솔루스첨단소재는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에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동박 생산시설 3000t 규모를 추가 증설한다. 완공 후 CFL은 현재 가동 중인 1만2000t 설비를 포함해 총 1만5000t의 연간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이번 CFL 증설을 통해 5G 수요 폭증에 선제 대응하고 세계 1위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5G용 하이엔드 동박 시장의 절대강자인 솔루스첨단소재는 현재 세계 시장 점유율 약 7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증설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배터리에 사용되는 전지박 9만t과 동박 1만5000t을 합쳐 총 10만5000t까지 연간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SKC의 동박 자회사인 SK넥실리스는 당초 내년 예정이었던 정읍 5공장의 상업가동 시기를 올해 하반기로 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새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고객사에 공급하기까지 거쳐야 하는 6개월여간의 공정성 평가(PCN) 과정을 단축키로 했다. 작업 단축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현재 착공이 진행중인 6공장의 상업가동도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질 전망이다. 6공장까지 본격 가동되면 SK넥실리스의 동박 생산능력은 5만2000t 수준이 된다. 여기에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에 2023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생산량 5만t 규모의 동박 공장을 짓고 추가로 유럽이나 미국 지역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실제로 SK넥실리스는 조만간 일본 파나소닉을 통해 미국에서 판매되는 테슬라 전기차에 동박을 공급할 예정이다.


일진머티리얼즈는 2022년까지 10만t 생산능력 확보를 위한 준비를 진행중이다. 현재 헝가리에 만들어진 동박을 배터리사의 요청에 맞춰 자르는 후공정(슬리팅 공정) 공장을 만들고 있다.
여기에 미국 시장의 성장 추이에 따라 향후 미국 법인 설립도 준비중이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