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60~74세·저학년 초등교사 6월내 접종…"상반기 1300만명"(종합)

2분기 접종 대상, 65세에서 60세까지 늘어 어린이집·유치원·초등 저학년 교사도 접종 AZ백신, 상반기 내 23만회분 추가 도입해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관련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0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관련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0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60세 이상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2분기에 시작한다.

이에 맞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도 상반기 중 23만회분 추가 도입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상반기 1차 접종 완료 목표를 1200만명에서 1300명으로 상향 조정했다.


60세 이상, 초등 저학년 교사 등 2분기 접종 시작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5월 이후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2분기 접종 대상은 당초 65~74세에서 60~74세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분기 고령층 접종 대상자는 494만명에서 895만명으로 증가한다.

60~74세 해당 연령은 1947년 1월1일생부터 1961년 12월31일생까지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높은 60세 이상 연령층의 1차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고령층에서 감염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감소시켜 코로나19의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70~74세 접종 대상자 210만5000명은 6일부터 예약을 받고 27일 접종을 시작한다.

65~69세 283만8000명은 10일부터 예약을 해 27일부터 접종을 받는다.

60~64세 400만3000명의 경우 13일부터 예약을 하고, 6월7일부터 접종을 한다.

6일부터는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의 접종 예약도 시작한다. 이들은 27일부터 접종을 받게 될 예정이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는 13일부터 접종 예약을 하고 6월7일부터 접종을 한다.

60~74세 고령층과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등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30세 미만의 경우 사회필수인력 등 19만1000명과 군 장병 45만2000명은 6월부터 화이자 등을 통해 백신을 맞는다.

아울러 4월1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75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6월 말까지 1차 접종을 모두 완료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3. photo@newsis.com



3일까지 339만여명 접종…전 국민 6.6% 1차 접종 완료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 1차 누적 접종자는 339만6864명, 2차 누적 접종자는 23만6489명이다.

행정안전부에서 공개하고 있는 주민등록 인구통계(2020년 12월 말 거주자 기준)의 5134만9116명 중 약 6.6%가 1차 접종을 끝냈다. 2차 접종자는 0.5%가 완료했다.

백신 종류별로 아스트라제네카 182만9737명, 화이자 156만7127명이 접종했다.

요양병원·시설 내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65세 미만 접종자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등 1분기 접종 대상자는 현재까지 83만2717명이 접종해 접종률 89.3%를 기록했다.

1분기 접종대상자의 접종률은 요양 시설이 94.7%로 가장 높았고 요양병원 89.8%,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89.4%,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79.9% 등이다. 코로나19 치료병원의 1차 접종률은 96.6%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층도 접종을 시작한 2분기 접종 대상자는 누적 256만4147명이다. 접종률은 48.2%다. 4월부터 접종을 받은 75세 이상 고령층 1차 접종률은 39.0%로 나타났다. 4월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사회필수인력 접종률은 62.0%, 만성신질환자는 28.0%, 보건의료인은 58.9%의 접종률을 보였다.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5.0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5.03. bjko@newsis.com



"최소 잔여형 주사기·AZ 추가 공급으로 1300만명 접종 달성 가능"
정부는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 백신 추가 공급으로 충분히 목표 달성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1300만명, 그 이상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상반기 중 도입이 확정된 1809만회분의 백신을 통해 1200만명의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상반기 중 23만회분 추가 도입하기로 해 5월14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순차적으로 723만회분이 공급된다.

화이자 백신은 6월까지 500만회분이 들어올 예정이다.

여기에 정부는 LDS 주사기를 활용해 백신 활용을 더 늘릴 계획이다.


1바이알(병) 당 접종 권장 인원은 아스트라제네카 10명, 화이자 6명인데, LDS 주사기를 활용하면 잔여량이 줄어 권장 인원 외에 추가로 접종이 가능하다.

정 청장은 "최소 잔여형 주사기를 활용해 현재 한 10% 정도를 추가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그런 부분을 더 반영해 접종 대상자를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 청장은 "코백스에서 들어오기로 한 물량 공급 일정도 거의 확정이 됐기 때문에 그런 부분도 감안할 수 있다"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접종 주기가 12주 정도로 길어서 대부분의 2차 접종은 3분기에 이뤄져 2분기에는 1차 접종을 최대한 진행한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