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친구가 강남세브란스 교수의 아들" 한강공원 의대생 사건, 루머도 커진다

진행중 한강공원 내 음주, 단속해야 할까

(~2021-05-25 23:59:00 종료)

fnSURVEY

루머 확산되자 병원측은 "사실과 다르다" 반박

"친구가 강남세브란스 교수의 아들" 한강공원 의대생 사건, 루머도 커진다
한밤중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잠들었던 대학생 손정민씨가 실종된 지 엿새째인 지난 달 3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22)의 친구가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의 아들이라는 루머가 확산하자 병원 측이 "사실과 다르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4일 의료계에 따르면 손씨가 실종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의 아버지가 강남세브란스병원 이 모 교수라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재생산되고 있다. 글에는 손씨 친구 아버지로 지목된 교수의 사진도 함께 첨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현재 온라인상에 강남세브란스병원 특정 의료진을 거론하는 루머는 사실과 다르다"며 "(이 사건은) 본원 소속 의료진 가족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어 "근거 없는 루머는 법적 책임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관련 글의 게재 및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병원측은 경고했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이던 손씨는 지난 달 24일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다가 실종됐고 같은 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친구가 강남세브란스 교수의 아들" 한강공원 의대생 사건, 루머도 커진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이 4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페이스북 캡처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