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 속에도 지방자치단체 상표등록 급증"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특허청 등록상표 활용, 지역경제 활성화 적극 추진

"코로나 속에도 지방자치단체 상표등록 급증"
지방자치단체 주요 등록상표 사례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방자치단체들의 상표출원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의 상표 관련 출원 건수는 지난 2018년 1071건에서 2019년 1026건으로 45건(4.2%)감소했지만, 지난해에는 1437건으로 전년대비 411건(40.0%)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간 가장 많은 상표를 출원한 지자체는 전남 담양군(123건), 전북 정읍시(105건), 전남 신안군(79건), 전북 진안군(70건) 순으로 나타났다.

눈의 띄는 것은 군(郡)단위 지역의 상표출원이 상위 10위 안에 7개나 된다는 점. 군단위 지자체의 상표등록건수를 순위별로 보면 담양군(123건), 신안군(79건), 진안군(70건), 충북 영동군(59건), 경북 울진군(51건), 충남 부여군(49건), 경북 청송군(44건)등이며, 이들 지자체는 주로 지역 특산품 및 문화관광 관련 상품 상표를 출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열악한 지역 환경에도 불구하고 출원상표에 대한 권리 확보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례로 담양군은 대나무를 이용한 죽세공품의 명산지답게 ‘대숲 맑은 생태도시 담양’ 브랜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울창한 대나무 숲 정원 브랜드 ‘죽녹원’, 대나무를 소재로 하는 국내 유일의 ‘담양 대나무축제’ 등이 있다. 특히 대나무축제는 2012년부터 5년연속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관광 우수축제, 2017년부터 3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에 선정된데 이어 2020~2021년 문화관광축제로 평가받았다.

정읍시는 단풍으로 유명한 내장산을 기반으로 농특산물 대표브랜드 ‘단풍미인’을 통해 쌀, 토마토, 수박, 한우 등을 판매하고 있다.

신안군은 많은 섬으로 이뤄진 지역 특성에 착안, ‘1004 천사섬 신안’브랜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신안군 박지도는 보라색 라벤더 정원을 조성하고 보라색으로 지역을 꾸민 뒤 ‘가고 싶은 섬’, ‘퍼플섬’ 등의 브랜드를 활용, 문화 관광 아이템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박성용 특허청 생활용품상표심사과 심사관은 “지자체의 상표 출원이 증가하는 것은 지역 특산물의 차별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자체의 노력이 반영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대표브랜드가 다양하게 개발돼 국내는 물론 세계시장에서 인정받는 브랜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