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양유업 대리점주 "황하나땐 버텼지만 이번엔…매출 30% 급감, 또 대출"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남양유업 대리점주 "황하나땐 버텼지만 이번엔…매출 30% 급감, 또 대출"
남양유업이 '불가리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마케팅'을 시도했다가 역풍에 휘말려 대표이사가 사퇴하고 홍원식 회장이 '대국민 사과'까지 했다. 직접적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사람들은 대리점주들로 30%이상 매출이 줄어 빚을 내지 않고는 버틸수 없는 지경이라고 하소연하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예방효과가 있다'는 취지의 홍보를 했다가 몰매를 맞은 끝에 홍원식 회장이 대국민 사과까지 한 '남양유업' 사태와 관련해 한 대리점주는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든 상태에서 또 30%나 빠졌다"며 하소연 했다.

이런 상태에서 소비자들로부터 "아직 남양유업 제품을 파는 사람도 있네"라는 비아냥소리까지 듣고 있다며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다.

◇ 대리점부 "매출 30%이상 줄어…야간 청소 부업 나서는 아내 말리지 못해"

14년간 남양유업 대리점을 운영 중이라는 A씨는 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밀어내기' '황하나 사태'에 이어 또 '불가리스 사태'까지 맞았다고 허탈해 했다.

A씨는 매출상황에 대해 "불가리스 하나만 안 나가면 이렇게까지 피해는 안 볼 것인데 남양이란 로고가 새겨진 전 제품에 영향이 있다"며 "어제 한번 컴퓨터를 보니, 수치상으로 보면 30% 이상은 떨어진 것 같다"고 했다.

진행자가 "어떻게 버티세요"라며 안타까워 하자 A씨는 "다음주부터 저희 집사람이 야간 청소 일을 다니기로 한 것을 제가 말리질 못했다"며 상황이 이렇다고 했다.

◇ 지나가는 소비자 '아직 남양 파는 사람이'…회사에선 '미안하다' 말도 없어

A씨는 지난 주엔 이런 일까지 있었다고 했다.

"마트에 납품하고 있는데 40대 정도 되시는 여성 분이 지나가면서 '아직도 남양을 파는 사람이 있네'라고 했다"며 "그래서 그분에게 왜 일만 터지면 저희냐, 상한 걸 납품한 것도 아닌데 저희가 무슨 죄가 있느냐'고 그러니까 한번 훑어보시더니 그냥 가시더라"는 것.

A씨는 사정이 이런데도 "관할 지점장이 '또 사태가 있어서 사장님들을 불편하게 해드렸다, 죄송하다'라는 말을 했을 뿐 본사 측에서 '미안하다' 이런 문자 받은 것도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 황하나 1차 사태땐 타격, 2차땐 그다지…매출 회복 될때마다 또 일이 터져

진행자가 "불가리스 사태 터지기 전에 황하나씨 문제도 불거진적 있는데 그 때도 매출 타격이 있었는지"를 묻자 A씨는 "두번씩이 나온 일로 처음에는 조금 컸지만 두 번째는 뭐 그렇게 크게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그렇지만 A씨는 "영업일선에서 이게 터지면 저희 나름대로 열심히 해서 어느 정도 만들어놓으면 또 일이 터진다"며 이 점이 정말 속상하다고 했다.

A씨는 "코로나19로 되게 힘든데 엎친데 덮친격이 돼 또 대출 받아야죠, 뭐"라며 빚을 내 버틸수 밖에 없다고 한 뒤 회사측에 "소비자들에게 빠르게 신뢰를 되찾도록 해 달라"고 주문이 아닌 호소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