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광역시, 전일빌딩245 개관 1주년 맞아 문화공연 풍성

국악관현악단, 소리꾼, 아카펠라, 인디밴드·포크가수 버스킹, 미술·사진 전시회 등 잇따라

광주광역시, 전일빌딩245 개관 1주년 맞아 문화공연 풍성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오는 11일 개관 1주년을 맞이하는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지역문화예술인들의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광주광역시는 5~6월을 문화행사 주간으로 정하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전일빌딩245를 찾아 문화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예술단체들과 함께 다양한 문화공연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오는 7일 오후 7시 전일빌딩245 9층 다목적강당에서 지역 대표 민간국악관현악단인 창작국악단 도드리의 '광주랑! 도드리랑!' 공연이 국악관현악곡, 국악가요, 대중가요 등으로 펼쳐진다.

개관 1주년 기념일인 11일 오후 3시 다목적강당에서는 우리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무형문화재, 임방울국악제 수상자 등 최고의 소리꾼들이 마련한 '남도풍류 거듭나기' 공연이 명인명창추모사업회 주관으로 이뤄진다.

24일 오후 7시에는 그동안 꾸준히 시민의 사랑을 받아온 '천원의 낭만 117회' 공연이 펼쳐진다. 공연에선 유튜브 2800만뷰를 돌파한 혼성5인조 아카펠라 음악 그룹 '메이트리'가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11일부터 15일까지 매일 오후 5시 18분 전일빌딩245 옥상 전일마루에서는 전일생활문화센터 주관으로 인디밴드 윈디캣, 우울안 개구리, 더블루이어즈, 5·18민중포크가수 정용주씨 등의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또 6월 7일부터 20일까지 3층 시민갤러리에서는 전통과 형상회의 주관으로 '광주시민미술제-민주·인권·평화'라는 주제로 전일빌딩245의 이미지를 형상화하는 기획전이 개최된다.

이밖에 7월 31일까지 9층 기획전시실에서는 올해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주관으로 사진기획전 '이 사람을 보라 2'가 열리고 있다. 이 사진전은 1980년 항쟁 당시 처절했던 광경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현장을 각 언론사 사진기자들이 남긴 아카이브 전시로, 특히 유네스코세계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이해 지난 2011년 유네스코에 등재된 나경택 기자의 5·18광주항쟁 기록물인 흑백필름이 전시돼 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광주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시민역사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전일빌딩245가 지역 대표 명소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며 "계속되는 코로나19의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