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산은·무협, 벤처·스타트업과 국내외 기업 협력상담 추진

[파이낸셜뉴스]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는 오는 6월 28~29일 양일간 서울 영동대로코엑스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인 'NextRise 2021, Seoul'을 개최하고, 벤처·스타트업과 대·중견기업·투자자 간의 1 대 1 상담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NextRise 2021, Seoul'은 산업은행과 무역협회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벤처기업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와 함께 공동 주최하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페어로, 1 대 1 상담, 벤처·스타트업 부스 전시, 국내·외 연사들의 강연 등으로 구성된다.

현재 참가 모집중인 1 대 1 상담은 벤처·스타트업과 대·중견기업·벤처캐피탈사 간의 사업협력, 투자유치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2020년 상담에서는 665개 스타트업이 78개 국내외 대·중견기업, 23개 벤처캐피탈사와 총 1714회의 1 대 1 상담을 가졌다.

상담을 희망하는 벤처·스타트업은 14일까지 넥스트라이즈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2021년 상담에는 국내외 120여개 대·중견기업, 30여개의 벤처캐피탈사가 참여할 예정이며, 벤처·스타트업과의 실질적인 사업협력, 투자유치 등의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된다.

코로나19 상황하에서 참여자들의 안전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전자명부 작성, 가림막 설치 등의 엄격한 방역조치도 실행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 행사에는 미국, 프랑스, 이스라엘 등 스타트업 생태계가 발달한 10여개 국가의 주한외국대사관, 상공회의소 등이 새롭게 참여하고, 외국인 스타트업과 대학생 스타트업의 부스전시, 스타트업 채용설명회도 열릴 예정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 상담에 참여의사를 밝힌 대·중견기업 등은 2020년 대비 약 50여개가 늘어난 150여개에 이른다”면서 “이들 대기업 등과 협력상담을 신청할 벤처·스타트업 수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