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북 코로나 백신 지원 코백스와 협의중, 하반기 공급 가능성

인도 확산세로 공급일정 조정
北도 코로나 방역 상황에 촉각

북 코로나 백신 지원 코백스와 협의중, 하반기 공급 가능성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조선인민군 대연합부대들에서 올라온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관람객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을 위해 코백스와 기술적인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코백스 가입 국가로 백신 지원은 올해 하반기부터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보건기구(WHO) 에드윈 살바도르 평양사무소장은 지난 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WHO는 북한이 기술적 요건을 충족하고 백신 공급에 대비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북한과 지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세계백신면역연합(GAVI)도 대북 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해 “백신 수급상황에 따라 하반기 중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인도 정부가 적어도 올 6월까진 자국에서 생산한 모든 코로나19 백신을 국내 수요에 집중하기로 하면서 다른 국가들도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북한의 기술적 준비가 지연되고 있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는 북한에 백신 199만2000회분을 배정했다. 코백스 측은 우선 인도 혈청연구소(SII)가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4000회분을 이달까지 북한에 전달하기로 했으나 공급이 지연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5일 북한 백신 지원과 관련한 기술적 준비가 미뤄지고 있는 이유에 대해 “코백스가 북한을 포함해 여러 개발 도상국들의 백신 지원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그 나라들이 백신을 지원받기 위한 기술적 절차들이 있다”며 “접종 계획을 작성하거나 접종 우선순위, 접종이 필요한 대상, 대상의 특징 등을 기술해야 하며 수송 경로, 수송 방식, 수송망 등 세부 사항을 협의할 필요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여전히 주민들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 방역에는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양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는 5일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군인가족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김 위원장 부부와 조용원, 리병철, 박정천 등 당과 군 핵심 인사를 제외하고는 관람객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며 방역을 신경쓰는 모습을 연출했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